편집 : 2019.11.18 월 19:04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문화/예술
       
[고경숙의 숨은 별 찾기-⓵] 목일신의 '누가 누가 잠자나'
2017년 12월 30일 (토) 20:52:31 고경숙 bezital@naver.com

  고경숙(시인,부천예총부회장)    

   
▲ ⓒ부천타임즈

       넓고넓은 밤하늘에 누가 누가 잠자나 하늘나라 애기별이 깜빡깜박 잠자지
       깊고깊은 숲속에선 누가 누가 잠자나 산새 들새 뫃여앉어 꼬박꼬박 잠자지
       폭은폭은 엄마품엔 누가 누가 잠자나 우리애기 예쁜아기 쎄근쎄근 잠자지
       (목일신 동요 '누가 누가 잠자나')

[감상]
하루를 치열하게 달린 사람들은 어둔 밤하늘 또깍또깍 별들이 길을 찾아 들어서는 시간이면, 옷소매를 털고 하나 둘 집으로 돌아갑니다. 마치 별 자리를 찾아가듯 반짝반짝 보금자리에는 '경쟁', '절망', '피로...' 따위의 슬픈 단어들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

곳에는 '사랑','어머니','꿈',희망', 그리고 '아가의 반짝이는 눈'과 '새근거리는 숨결이 있는 곳', 세상 어디에도 없는 따뜻한 '또 다른 세상'입니다.

아기가 태어나 처음 올려다보는 별은 분명 어머니의 눈일 겁니다. 어미가 오랜 세월 뒤 눈을 감으며 기억하는 것 또한 빤히 올려다보며 자신만 의지하던 어릴 적 아가의 눈일 겁니다. 별은 그런 겁니다. 사랑이고 꿈이고 짓무른 어머니의 자글거리는 눈이며, 희망으로 빛나는 아가의 모습입니다.

2018년을 열며, 부천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부천의 미래인 어린이들이 누구나 부르던 목일신 선생님의 이 시는 어른들까지도 오랫동안 동심의 추억 속에 빠지게 하는 노랫말입니다.

별을 보며 한 해를 꿈꾸어야 할 2018년~! 은성(隱星) 목일신 선생님의 동시 한 편으로 시작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고경숙:시인,부천예총부회장)
                                        

 

     관련기사
· [고경숙의 숨은 별 찾기-②] 목일신의 '자전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88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부천 다니엘병원 공사 중 옹벽무너져
유니클로 "10만장 쏘는데 이래도 불
윤건영 청와대 상황실장, 부천 원미을
피감기관의 몰상식한 갑질인가(?) 부
어두컴컴 골목길이 선사시대 이야기가
김명원 도의원, 제2경인선 은계·옥길
부천여고는 넌지엠오 콩류 공급 확인
청소년 고민, 샌프란시스코 해법은 달
조각가 김창섭 개인전,인사동 인사아트
[이종섶의 詩장바구니-36] "이름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