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6.23 일 16:33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문화/예술
       
총 상금 4천만 원 제6회 목일신아동문학상 동시·동화 당선작 발표
동시 신난희의 『별 낳을 애』, 동화 최미정의 『바다에서 부는 바람』
2024년 05월 08일 (수) 11:44:27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 동화부문 당선자 최미정-동시부문 당선자 신난희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제6회 목일신 아동문학상 동시,동화 부문 당선자가 확정됐다.

목일신문화재단운영위원회는 7일  동시부문 신난희 작가의 『별 낳을 애』 외 53편과, 동화부문 당선작으로 최미정 작가의 『바다에서 부는 바람』이 각각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동시·동화 부문 상금이 각각 2천만 원이 시상되며 책 출간 기회까지 주어진다.

목일신아동문학상은 은성 목일신 선생의 문학정신과 항일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고, 미래 세대인 어린이들에게 올바른 인간상의 정립과 아동문학의 지평을 넓히기 위해 목일신문화재단(이사장 양재수)과 목일신아동문학상운영위원회(위원장 고경숙)에서 제정했다.

동시부문 수상자 신난희 시인은 서울에서 태어났으며 월간문학에 동화, 대전일보 신춘문예(1995) 동시로 등단하였다. ‘좋은 생각’에 생각하는 동화 ‘은빛 이야기‘를 오래 썼고 동화집으로 ‘바퀴 달린 다람쥐’ ‘두근두근 엘리베이터’ 등이 있으며 창주 문학상, 천강문학상, 황금펜아동문학상, 한국해양문학상 등을 수상하였다

신난희 시인은 당선소감을 통해 “작은 돋보기 하나 들고 나침반도 없이 무작정 걸어온 길.길을 가다 어린이를 만나면 졸졸졸졸 그 뒤를 따라가 돋보기로 비춰보다가 어깨 기운 빈 주머니에 푸른 별과 따듯한 불씨를 넣어주고 싶었는데 실은 늘 내가 먼저 차올랐습니다. 동시는 어쩌면 어른들에게도 필요하지요. 동심에서 멀어진 만큼 행복에서 멀어진다 했으니까요.목일신아동문학상은 늦된 저에게 단단한 돋보기 하나 건네었습니다.그만큼 눈 밝아져서 어린이들의 마음에 다가가 도닥이려 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찌르릉찌르릉 정겨운 자전거 소리로 오시어 얼룩덜룩 헌 옷 입은 어린 새를 감싸주셨던 목일신 선생님처럼 고마운 분 너무 많습니다. 그리움의 샘터에 나를 남겨 두고 얼마 전 멀리 떠나신 엄마. 속 깊이 응원해주는 가족들과 지인들, 그리고 부족한 글에 날개 달아 주신 심사위원님들과 목일신아동문학상을 위해 애쓰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콩잎만큼만 팔랑거리다가 가던 길 가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동화부문 최미정 작가는 경남 함양에서 태어나, 2013년 부산아동문학 신인상을 받고 동화작가가 되었다.2022년과 2023년 아르코 발표지원 선정, 『꼴찌 아파트』로 2023년 문학나눔, 2024년 행복한아침독서도서 선정, 『꼴찌 아파트』,『정답보는 안경』 2024년 책과함께하는 KBS한국어능력시험 도서로 각각 선정되었다.지은 책으로는 『바퀴벌레 등딱지』, 『대왕문어 추격대』, 『가슴에 별을 품은 아이』, 『행복한 강아지 콩콩이』, 『꼴찌 아파트』, 『안개요괴』, 『정답보는 안경』이 있다.

최미정 작가는 수상소감을 통해 “붉은 꿈을 꾸어라. 노랑 꿈을 꾸어라. 오색 꿈을 꾸어라. 세상에는 참 많은 꿈이 있습니다. 꿈을 이룬 꽃밭에 서 보니 왜 꿈을 가지라고 하는지 알겠습니다. 오랫동안 동화를 써오면서 동화의 벽이 얼마나 높은지 실감하고 또 실감했습니다. 세상에는 글 잘 쓰는 사람이 정말 많구나! 절망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글의 끈을 놓지 않았더니 조금씩 동화가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쌓이니 단단함이 생겼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화 속 주인공 동구가 섬을 떠나 더 넓은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에 제 모습을 투영했습니다. 좁은 시야에 갇혀 있는 것은 아닐까 더 큰 세상을 보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스스로 물으면서 이 작품을 완성했던 것 같습니다.”라면서 “ 동구가 스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준 주변 인물들처럼 내 옆에도 가장 역할을 충실히 해준 남편과 아이들이 있었기에 제가 이 훌륭한 꽃밭에 서게 된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꿈이 있고 목표가 있는 아이들은 나비가 아름다운 꽃을 찾아내듯 새로운 세상을 만나리라는 믿음이 있습니다. 그래서 제 책에는 가슴에 별을 품고 앞으로 향해 가는 아이들의 이야기가 가득합니다. 불확실성이 팽배한 요즘 시대에 아이들도 희망처럼 꿈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목일신 시인의 동시처럼 명쾌한 소리를 내는 아름다운 글을 쓰고 싶습니다. 그리고 즐거운 마음으로 계속 동화를 쓸 수 있게 기회를 주신 목일신아동문학상 관계자분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문학상에 누가 되지 않도록 좋은 작품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3월 4일부터 3월 22일까지 접수된 337명의 작품 (동시 204명, 동화 133명)이 4월 13일 예심 (동시:전영관 시인, 김나영 문학평론가, 하린 문학평론가, 정임조 아동문학가 / 동화: 황수대 아동문학평론가, 유하정 아동문학평론가, 안오일 아동문학가, 김미희 아동문학가)과 4월 20일 동시 본심(전병호 시인, 문태준 시인), 동화 본심(박현수 문학평론가, 임정진 아동문학평론가)을 거쳤다. 시상식은 책 출간 일정에 맞춰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제1회 목일신아동문학상' 문근영 시인 당선· 문근영 시인의 '못과 망치'
· 파,파,파 파이팅!· 제2회 목일신아동문학상 동화부문 수상자 '신소영 작가'
· 제2회 목일신아동문학상 동화부문 수상자 '신소영 작가'· 목일신아동문학상 당선작 '고래 그림 일기' 출간
· 제3회 목일신아동문학상 동시·동화 당선작 발표· 제3회 목일신아동문학상 시상식 12월 4일 개최
· 제3회 목일신아동문학상, ‘책 알레르기’,‘두근두근 첫 비밀친구’· 제4회 목일신아동문학상 동시·동화 당선작 발표
· 제4회 목일신아동문학상 시상식 열려· '독립 만세'는 내가 나를 응원하는 동시집
· 이민숙 장편동화 '소녀, 조선을 달리다'· 소설가 박희주 "목일신 문화재단 양재수 이사장에게 박수를"
· "소년 목일신을 찾습니다" 제1회 목일신캠프백일장· 제5회 목일신아동문학상 동시·동화 당선작 발표
· 목일신문화재단,경기도지사 표창 수상· 목일신문학 심포지엄 & 제5회 목일신아동문학상 시상식
· [생생포토]목일신문학심포지엄&아동문학상 시상식· 목일신아동문학상 상금 대폭 인상 동시·동화 각 2천만 원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3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유럽 기독교 재부흥 기반 마련…佛서
부천시 ‘공공심야약국’ 운영…늦은 밤
부천시, 인천출입국외국인청 공동주관
부천시, 2024. 아동친화도시조성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수석
부천시, 조명산업 발전을 위한 조명기
‘탄소중립 솔선’ 부천시, ‘1회용품
부천시 콜센터 상담사, 행복한 민원서
부천시, 신중년 효율적인 노후준비 지
부천시, ‘시내버스 공공관리제 정책토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