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2.20 화 18:15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목수정 작가 "저질스런 정치현수막 보는 일이 고통입니다"
희망재단 김범용 이사"정치현수막 안 볼 수 있는 권리는 없는 걸까?"
"정치후원금 모금해 쓰레기 같은 현수막 내거는 데 써야 하나"
2023년 09월 04일 (월) 11:39:42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 부천시 주요도로 곳곳에 걸려있는 정치현수막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부천타임즈: 양주승 대표기자]  프랑스에서 저술 활동을 하면서 최근 일시 귀국한 목수정 작가는 부천시 곳곳에 걸린 정치현수막에 대하여 "심각한 환경 공해, 시각적 공해입니다. 날마다 그들의 저질스런 현수막을 바라보는 일이 고통이었습니다."라고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꼬집었다. 목수정 작가는 부천이 고향이다.

그는 "현수막은 일방적으로 외치는 메시지죠. 대화와 토론을 통해 합의에 접근하는 민주주의 방식과 거리가 멉니다. 작은 포스터와 달리 시야를 가리기 때문에 도시 미관을 해치고, 폭력적 이미지로 다가옵니다. 독재 시절의 시각화된 잔재를 여야가 아무 생각 없이 쓰고 있어요. 일년 내내 현수막으로 일방적 막말 외치는 정치... 후진국 정치 맞습니다. 시민을 바보로 알고 자기들 할말만 하고 끝나는 이런 방식 이제 끝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지적했다.

부천희망재단 김범용 상임이사도  페이스북 포스팅을 통해 "여태까지 살면서 선거 1년 전 부터 이렇게 많은 현수막이 매일매일 동네방네, 공원입구에 이렇게 많이 덕지덕지 걸린 걸 본적이 없다. (정치인들)수십 년 지켜봤는데 그 나물 그 밥, 그 죽 그릇, 정치가 특별히 달라지는 걸 못 봤다. 혹시 정치인들은 우리 주민들을 교화대상으로 보고 있는 건 아닐까? 출퇴근길 현수막을 안 볼 수 있는 권리는 없는 걸까? 도시가  지저분하고 답답ᆢ하다"면서 "현수막 좀 치워 달라"라고 당부하고 있다.

그는 "총선이 다가오면서 정치현수막은 더욱 기승을 부릴 수 있어 정치 혐오를 부출 길 수 있다. 수수료(15,500원)를 지불하는 지정 게시대를 두고 공짜로, 장소나 개수 제한 없이 무분별하게 가로수, 전신주 등에 정치현수막을 내거는 행위는 도시미관을 해치는 것은 물론 시민들의 보행안전 위협, 폐현수막으로 인한 환경오염 등 우리 사회가 개선해야하는 과제이다"라고 강조했다.

언론인 이윤종 기자는 김범용 상임이사의 포스팅에 대해 "200% 동감합니다 재활용도 쉽지 않은데, 현수막 공해죠. 피해 보는 사람은 여럿인데, 현수막으로 이득 보는 사람은... 자기 이득은 악착같이 챙기는 정치 수준이 참 깜깜합니다"라고 꼬집었다.

역곡역, 부천역, 송내역, 원종역 지하철 역사 광장을 비롯하여 중앙공원,부천시청 길주로 인근에 여야 정치인들의 상호 비방 현수막이 난무하고 있어 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정치후원금 모금해 쓰레기 같은 현수막을 내거는 데 써야 하냐며 일침이다.

일본을 비롯하여 중국, 미국, 프랑스 등 외국에서 정치 현수막이건 상업 현수막이건 눈을 씻고 봐도 볼 수 없다. 한국에서 자영업자들은 업소 홍보를 위해  지정 게시대가 아닌 곳에 현수막 게첩하면 과태료 먹이면서 정치인들은 제재 대상이 아니다. 이 같은 정치현수막 게시 발의를 민주당이 앞장서고 국민의 힘이 동조했으니 이들이 환경파괴 악의축이다

한편 정당현수막을 최소화하기 위한 규제 조례안이 9월 3일 전남 광주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조례안의 주요 내용은 크게 4가지로 압축된다. 정당 현수막은 각 행정동별로 최대 4개까지만 설치가 허용되고, 특정인을 비방하는 내용은 표시할 수 없도록 표시·설치기준을 마련토록 했다. 교통안전을 위해 지상 2m 이하로 정당 현수막 등 광고물을 설치할 수 없고, 횡단보도와 버스정류장으로부터 30m 이내에 설치하는 것도 금지 된다.

조용익 부천시장을 비롯한 부천시의회 여야 의원들은 문화도시 부천의 쾌적한 도시환경을 위하여 정치현수막 난립을 규제할 수 있는 조례 제정을 서둘러야 한다.

덧붙이는 글
도시미관을 해치는 무분별한 정당현수막에 대해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여론조사업체 메트릭스에 의뢰해  8월 5∼6일 전국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한 정례 여론조사 결과 정당 현수막의 게시 장소와 개수 등을 제한하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80.6%가 동의한다고 답했고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16.9%로 나왔다.

   
 
     관련기사
· 정당 현수막 난립 헌법소원심판 청구 '심판회부' 결정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0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부천을 설훈 의원, 개혁신당 입당할까
김동희 도의원, 인스타그램, 유튜브로
부천시-인천가톨릭사회복지회 ‘부천 온
부천FC1995 2024시즌 유니폼
경기도의회, ‘제14회 우수의정대상
인터넷신문, 공정위에 "포털 불공정
염종현 의장,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염종현 의장, "지방의회 최초 서울사
눈 건강을 지키는 ‘7가지 생활 습관
부천시, 재활용품 수집 노인·장애인에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