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3.23 목 12:58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2022 올해의 사자성어 '과이불개(過而不改)'
'잘못을 하고도 고치지 않는다'
2022년 12월 11일 (일) 19:19:00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 과이불개(過而不改) 휘호는 정상옥 전 동방문화대학원대 총장(문학박사)이 ‘해서(楷書)’체로 썼다.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과이불개(過而不改)'는 교수들이 선택한2022년 올해의 사자성어다. '잘못을 하고도 고치지 않는다'는 뜻이다. 

과이불개(過而不改) 휘호는 정상옥 전 동방문화대학원대 총장(문학박사)이 ‘해서(楷書)’체로 썼다. 
 
'과이불개'는 『논어』 「위령공편(衛靈公篇)」에 처음 등장한다. 공자는 '과이불개 시위과의(過而不改 是謂過矣)', 즉 "잘못하고도 고치지 않는 것, 이것을 잘못이라 한다"라고 했다. 이와 비슷한 언급은 『논어』 「자한편(子罕篇)」에도 나온다. '과즉물탄개(過則勿憚改'’는 "잘못하거든 고치기를 꺼리지 말라"라는 뜻이다.

과이불개는 조선왕조실록에도 여러 차례 나온다. 예를 들면, 연산군이 소인을 쓰는 것에 대해 신료들이 반대했지만 과실 고치기를 꺼려 고치지 않음을 비판했다.(「연산군일기」 3년 6월 27일).

전국의 대학교수 935명이 설문에 응한 과이불개는 476표(50.9%)를 얻어 압도적이었다. ‘욕개미창(慾蓋彌彰)’은 137표(14.7%)를 얻어 2위를 차지했다. 욕개미창은 ‘덮으려고 하면 더욱 드러난다’는 말이다.

과이불개는 박현모 여주대 교수(세종리더십연구소 소장)가 추천했다. 박 교수는 "우리나라 여당이나 야당할 것 없이 잘못이 드러나면 '이전 정부는 더 잘못했다' 혹은 '대통령 탓'이라고 말하고 고칠 생각을 않는다"라며 "그러는 가운데 이태원 참사와 같은 후진국형 사고가 발생해도 책임지려는 정치가가 나오지 않고 있다"라고 추천 이유를 말했다.

과이불개를 선택한 교수들의 선정 이유는 각양각색이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잘못(60대·공학)"과 같은 답변이 많았다. 특히 한국정치의 후진성과 소인배의 정치를 비판한 “현재 여야 정치권의 행태는 민생은 없고, 당리당략에 빠져서 나라의 미래 발전보다 정쟁만 앞세운다(40대·사회)"나 "여당이 야당되었을 때 야당이 여당 되었을 때 똑같다(60대·예체능)"라는 등의 의견이 많았다.

아울러, "자성과 갱신이 현명한 사람의 길인 반면, 자기정당화로 과오를 덮으려 하는 것이 소인배의 길(50대·인문)"이라는 지적도 귀담아 들어야 한다. 이 때문에 "잘못하고 뉘위침과 개선이 없는 현실에 비통함마저 느껴진다(50대·의약학)”라고 개탄한 교수도 있었다. 그 이유에 대해 "이념진영 갈등이 점차 고조되는 상황에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는 순간 패배자 내지 피해자가 될 것 같다는 강박에 일단 우기고 보는 풍조가 만연하고 있는 듯(60대·사회)"이라는 답변이 눈길을 끈다.

그렇다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 과이불개를 선택한 교수들 중 "입법, 행정 관계없이 리더의 본질은 잘못을 고치고 다시 과오를 범하지 않도록 솔선수범하는 자세, 마음을 비우는 자세에 있다(60대·사회)"라는 지적에서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한마디로 "남탓보다는 제탓하기(60대·의약학)"이다. 더욱이, "자신부터 성찰하는 한국사회(50대·인문)", "대한민국이 선진국에 진입한 만큼, 이제는 집단지성의 성찰에 의해 잘못은 인정할 줄 아는 국민이 되자(50대·예체능)"는 의견도 경청할 필요가 있다. 

     관련기사
· 올해의 사자성어 '自欺欺人(자기기인)'· 교수사회 '광풍제월(光風霽月)'에 2008년 희망 담아
· 올해의 사자성어 '旁岐曲逕' 방기곡경· 올해의 사자성어 '藏頭露尾'(장두노미)
· 2011년 희망의 사자성어 '民貴君輕'(민귀군경)'· 올해의 사자성어 '거세개탁'(擧世皆濁)
· 2013 계사년 사자성어 제구포신 '除舊布新'· 교수신문, 올해의 사자성어 '도행역시'(倒行逆施)
· 2014년 올해의 사자성어 '指鹿爲馬'(지록위마)· 2015년 올해의 사자성어 昏庸無道(혼용무도)
· 올해의 사자성어 '군주민수君舟民水'· 김만수 시장, 올해 부천시의 사자성어는 '파죽지세'
· 2019 올해의 사자성어 '共命之鳥'(공명지조)· 올해의 사자성어 '아시타비'(我是他非)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2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부천라스샬루이 서성희 무용단, 전국
[김승민 목사 칼럼-⑪] "당신이 먹
부천시, 시 승격 50주년 기념 KB
친환경 농산물 지원 못받은 부천지역
민주평통부천, '2023년 남북관계
부천시 "수소전기자동차 구매보조금 신
NH농협 부천시지부, 제휴카드 적립금
부천시 바르게살기운동 소사본위원회,
고강다목적체육센터 개관 축하하는 최성
김동연 “청렴은 공직자가 갖춰야 할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