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4.9 금 15:23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카드뉴스]소한에 내리는 눈은 '보리 이불'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었다"
2021년 01월 04일 (월) 22:37:09 곽주영 기자 jjooyanolja@naver.com
   
▲ 카드뉴스 디자인 ⓒ부천타임즈 곽주영 기자

[부천타임즈:곽주영 기자] 소한(小寒)은 동지와 대한 사이에 있는 24절기의 하나로 1월 5~7일 무렵입니다. 소한은 양력으로 해가 바뀌고 처음 오는 절기지요. 절기상으로 보면 대한(大寒)이 가장 추운 때지만 실제는 소한이 1년 중 가장 추운데 절기의 기준이 중국 화북지방에 맞춰졌기 때문에 그런 것입니다.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었다"든가 "소한 얼음 대한에 녹는다", '소한 추위는 꾸어다가도 한다'는 말처럼 소한 추위는 대단합니다.

이때쯤에는 눈도 많이 옵니다. "눈은 보리 이불이다", "사람이 보지 못하는 사이에 눈이 내리면 풍년 든다", "함박눈 내리면 풍년 든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옛사람들은 눈과 풍년의 상관관계를 믿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첫눈 먹으면 감기에 안 걸린다", "장사 지낼 때 눈 오면 좋다", "첫눈에 넘어지면 재수 좋다"라며 눈을 좋은 조짐으로 보았지요

     관련기사
· [카드뉴스] 대한민국 최초의 여자비행사 권귀옥
곽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5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부천시, 경제총조사 조사요원 171
'경기도 공공기관 통합채용'...23
[카메라고발] 횡단보도 불법포장마차
부천운동장 역세권 개발관련 승마공원
[카드뉴스]청명에 마시는 청명주(淸
[카드뉴스] '제73주년 4·3희생자
경기도, 수어 가능한 문화관광해설사
부천시청 지난해 1회용컵 48만개 사
[생생포토] 섬마을 국화도 찾은 이재
'2021년 경기도 주거종합계획' 확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