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12 수 18:46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경기도민 4명 중 1명만 토박이…"기전문화제로 정체성과 자긍심 높여야"
2020년 07월 07일 (화) 14:08:05 이광민 기자 bobos7842@naver.com

[부천타임즈:이광민 기자] 경기도의 지역정체성 강화를 위해 ‘기전문화제’를 도입하여 도민의 일체감을 형성하고 자긍심을 고취하자는 의견이 나왔다.

 이는 경기연구원이 발간한 <경기도의 지역정체성 강화 해법 – 천년왕도의 기전문화제 도입으로 시작>에 담긴 내용으로, 경기도는 신도시 개발과 급격한 인구 유입으로 지역정체성이 약화되고 있다는 진단을 토대로 나왔다.

   
 

최근 30년 동안 경기도 인구는 제1기 신도시(1990년대), 제2기 신도시 개발(2000년 초)에 의해 약 700만 명 이상 인구가 증가했다. 1985년 479만 명에서 2015년 1,174만 명으로, 전국 총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1.9%에서 24.3%로 증가했다.

이로 인해, 경기도는 토박이 인구의 비중이 크게 하락하면서(1960년 97.2%에서 2015년 25.3%로 71.9% 포인트 하락) 도민 정체성은 약화되고 있다.

최근 20년간 경기도에서 서울로 통근하는 인구가 약 43만 명 증가(1995년 84만 명에서 2015년 127만 명)하면서 경기도는 급격히 베드타운화 및 서울의 위성도시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는 취약한 경기도 지역정체성이라는 결과로 나타나, 2019년 경기연구원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경기도민이 느끼는 경기도 이미지로 '수도권/서울 근교'가 65.6%로 1위를 차지해 서울의 위성도시인 ‘주변성’ 이미지로 고착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조성호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1세기 경기도는 최대 인구수와 GRDP 1위 등 대한민국 최다/최고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이제는 서울의 위성도시라는 인식에서 탈피하고 경기도민의 소속감과 자긍심을 높여야 한다"며 그 방안으로 ‘기전문화제’ 도입을 제안했다.

기전문화(畿甸文化)는 천년왕도인 경기도와 인천광역시를 대표하는 문화로 평택농악, 양주별산대 놀이, 양주소놀이굿 등 무수히 많아 서울의 오백년 왕도 문화를 능가한다.'

   
 

경기도 기전문화제의 주요 골자는 '경기도민의 날(10월 19일)'에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도민이 참여하는 개막식, 거리행진(퍼레이드), 기전문화 체험행사를 개최하는 방안이다.

보고서는 기전문화제 도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기전문화제 기본구상 마련, ▲기본구상에 대해 전문가, 도민,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집단토의, ▲'기전문화제 조례' 제정, ▲'기전문화제 조직위원회' 구성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2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최성운 의원 "영상단지 정치적으로 원
권유경 의원 "소각장 광역화를 강력
박명혜 의원,영상문화단지 원점에서 재
이학환 의원,시민들이 동부천IC에 울
정재현 의원 "시집행부와 관계는 '불
친환경 디자인카페 ‘숲마실' 26일
[이종섶의 詩장바구니-74] '밀림
박정산 의원 "만화영상진흥원 갈등 원
구점자 의원 "오정동의 심각한 문제는
홍진아 의원"소명여고 앞 청소년 유해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