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2.6 월 19:25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문화/예술
       
[포토엣세이] 덕수궁 돌담길 추억
2004년 10월 27일 (수) 00:00:00 부천타임즈 webmaster@bucheontimes.com

부천타임즈: 양주승 대표기자

   
▲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세월은 흘러가도 추억은 영원한것, 남기고 싶은 이야기

광화문 덕수초등학교 입구에서 구세군을 지나 시청 방향으로 노란 은행잎을 밟으며 덕수궁 돌담길을 걸었던 추억의 앨범을 간직하고 계십니까? 유럽풍의 성벽같은 돌담에 늘어진 담쟁이 덩쿨은 가을의 찬이슬에 갈색으로 물들어 갑니다. 

   
▲ 구세군앞 돌담길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 붉게 물든 담쟁이 덩쿨이 꽃보다 아름답습니다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오르막 언덕길은 거리의 악사들이 짚시 바이얼린을 연주해도 좋을 것 같은 그런 고풍스런 길 입니다, 돌담을 타고 뻗어 내린 담쟁이 덩쿨을 따라 내려오면 팔짱을 낀 다정한 연인들의 모습들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 젊은 연인들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세월이 가면 / 박인환

지금 그 사람 이름은 잊었지만
그 눈동자 입술은 내 가슴에 있네
바람이 불고 비가 올 때도
나는 저 유리창 밖 가로등
그날의 밤을 잊지 못하지
사랑은 가고 옛날은 남는 것
여름날의 호숫가, 가을의 공원
그 벤취 위에 나뭇잎은 떨어지고
나뭇잎은 흙이 되고 나뭇잎에 덮여서
우리들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지금 그 사람 이름은 잊었지만
그 눈동자 입술은 내 가슴에 있네
내 서늘한 가슴에 있네

   
▲ 빨간 공중전화부스가 너무 예뻐서 찰칵...예전 핸드폰이 없었던 시절에는 이 공중전화 부스가 붐볐습니다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 정동극장앞 미니 원형광장은 점심시간 직장인들의 휴식공간 입니다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 정동교회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정동극장의 낡은 의자에 앉아 양희은.이금희,현미의 흘러간 노래공연을 듣던 기억,
대머리 여가수도, 난장이가 쏘아 올린 공도.... 제목도 다 잊어버린 공연들이 이제는 가슴 속 너무 깊이 들어가 버려서 꺼내 올 수 조차 없습니다. 세월은 무심하기만 합니다. 꺼져버린 추억의 불씨를 누가 다시 붙여 줄까요? 

   
▲ 돌담에 핀 야생화(까마중꽃)가 가을의 끝자락을 지키며 외롭게 피어있습니다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광화문에서 구세군 입구로 들어와 시청 앞으로 빠지는 이 길은 화려한 정장보다는 잿빛 바바리코트에 스코트랜드 풍의 긴 머프러가 더 어울릴 것 같은 길.

여름보다는 만추의 가을이
가을보다는 눈 내리는 겨울이
겨울보다는 개나리꽃 활짝 피어오르는 화사한 봄도 좋을 것 같고,,,,함께 걸을 수 있는 여인이 있다면 그 여인은 노오란 코트가 어울릴 것 같다.

낙옆이 흩날리는 덕수궁 돌담길....지금도 흘러간 옛 추억을 못잊어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를 쫓는 Solitary man도 있겠지.... 

   
▲ 홀로걷는 여인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부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153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김치명인 1호 김순자 대표 썩은 배추
심곡1새마을지도자협의회 '척사대회'
[김승민 목사 칼럼-⑤]"자신 없는
[생생포토]부천김포노총 박종현 의장
경기도교육청, 9,591명의 인사 단
경기도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경기도사회서비스원, ㈜코린토로부터 1
제28대 경기도의회 사무처장에 김종석
부천시, 2023 '사랑의 온도탑'1
'출발부천'으로 시민소통 나서는 조용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