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5 금 20:28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정치/행정
       
[곽주영의 카드뉴스]김경협 의원 "친일파 재산 끝까지 쫓는다"
2019년 10월 29일 (화) 18:06:02 곽주영 기자 jjooyanolja@naver.com
   
▲ ⓒ부천타임즈 곽주영 기자
   
▲ ⓒ부천타임즈 곽주영 기자

[부천타임즈:곽주영 기자]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부천원미갑)이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안」(이하 친일재산귀속법)을 발의한다.

'친일재산귀속법'은 친일반민족행위자가 반민족 행위로 축재한 재산을 국가에 귀속시키기 위해 2005년 제정됐다. 법에 따라 2006년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사위원회(이하 친일재산조사위원회)’가 활동을 시작해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 국가귀속을 비롯해 일본인 명의 재산 조사 등 업무를 수행했다.

친일재산조사위원회의 임기는 4년이었는데 대통령 승인 하에 1회에 한해 2년 연장가능했으나 이명박 정부는 인수위원회 당시부터 연장불허 방침을 정해 임기 연장 없이 2010년에 종료됐다.

친일재산조사위원회는 활동 기간 동안 친일파 168명의 토지, 1,300만㎡(시가 2,000억원 상당)을 환수했다. 위원회 종료 이후 법무부가 일부 귀속업무를 수행했으나 그 실적은 2014년과 2015년 각각 1건씩, 총 5억 4,300만원에 그쳤고 현재 사실상 귀속업무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일본인 명의 재산 국가귀속 업무의 경우 현재 조달청에서 수행하고 있는데 과거 친일재산조사위원회와 달리 자료요구 권한이 한정적이고 법조인·사학자 등 전문 인력이 부족해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이번 '친일재산귀속법 제정안'은 기존 법안을 폐기하고 새롭게 제정한다. 새 제정안은 친일 재산을 제보한 사람에 대한 포상금 규정을 신설했고 위원회 임기는 4년이며 대통령 승인 하에 2년 마다 횟수에 제한 없이 연장이 가능케 했다.

김경협 의원은 "이명박 정권 당신 친일재산조사위원회가 충분한 활동을 하지 못하고 종료되어 현재 친일재산 귀속업무는 전무하고 일본인 명의 귀속재산 조사도 원활하지 못하다"라고 지적하며 "친일재산조사위원회 부활을 통해 친일잔재를 청산하고 민족의 근간을 바로 세우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곽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9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생생포토]2019 부천시장기 배드민
윤건영 청와대 상황실장, 부천 원미을
[이종섶의 詩장바구니-35] 가족은
브라보! 부천시민뮤지컬 '레미제라블'
부천시 배드민턴 전용구장 신축을 기원
필리핀 이주여성 출신 전 국회의원 이
"부천시배드민턴협회로부터 공로상 받았
어두컴컴 골목길이 선사시대 이야기가
부천여고는 넌지엠오 콩류 공급 확인
김명원 도의원, 제2경인선 은계·옥길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