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4 토 08:28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부천 대장동에서 멸종위기 '맹꽁이' 집단서식지 발견
2019년 07월 30일 (화) 07:44:21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 부천 대장동에서 발견된 멸종위기 '맹꽁이'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수도권 제3기 신도시 개발부지인 경기도 부천 대장들녘에서 멸종위기종인 수천 마리의 '맹꽁이' 집단서식지가 발견됐다.

29일 '대장들녘지키기 시민행동(이하 시민행동)'은 7월 26일과 28일 부천 대장들녘 일대에서 야간 번개탐사를 실시한 결과 맹꽁이 집단 산란지 10여 곳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시민행동은 지난해 7월에는 부천 대장들녘에서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인 금개구리가 발견됐다고 밝힌바 있다.

대장들녘은 부천시가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는 70만평의 개발부지와 부천에 120만평, 서울 오곡동에 120만평, 김포공항습지 30만평과 이어져 있어 수도권 서부권역에서 얼마 남지 않은 논습지다.

맹꽁이는 주로 주말농장 등 밭경작지의 물이 고인 고랑에서 발견됐으며 주변 논은 대부분 친환경농업 인증 재배지였다. 

시민행동 단체들은 이날 실제로 짝짓기를 하는 맹꽁이 한쌍과 배수로에서 울음주머니를 부풀게 하는 수컷도 발견했다. 

맹꽁이는 연중 땅 속에 서식하며, 장마철에 일시적으로 생긴 물웅덩이 모여 산란한다. 산란은 보통 밤에 하지만 비가 오거나 흐린 날씨에는 낮에도 수컷이 울음소리로 암컷을 유인한다. 

이러한 습성으로 인해 산란시기 외에는 울음소리를 들을 수 없고, 눈에 띄지도 않는다. 맹꽁이는 과거에 많았지만 제초제, 살충제 등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면서 개체수가 감소했고, 개발로 인한 습지가 사라지면서 서식지가 파괴돼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시민행동 단체들은 "대장들녘에는 맹꽁이, 금개구리뿐만 아니라 재두루미, 큰기러기 등 37종의 법정보호종 등 다양한 생명들의 서식이 확인돼 수도권에 얼마 남지 않은 논습지"라면서 "이번 신도시 개발사업 추진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고밀도 도시개발로 부천의 마지막 바람길이 막혀 폭염과 고농도 미세먼지 증가가 예상돼 도시민의 생활환경에도 막대한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들 단체는 신도시 개발사업이 신속하게 추진되는 과정에서 시민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고 있어 뭍 생명을 보호하고 시민의 환경권을 지키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 금개구리를 발견한 기쁨이 환경파괴에 대한 분노로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8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직원이 동료모함
"부천에서 서울역까지 14분! GTX
[기자수첩]국내용으로 추락한 부천'국
[이종섶의 詩장바구니-23] '점핑의
11회 DMZ다큐영화제 개막작 '사막
한국전력,부천시간 부작위위법확인 소송
'허니블러드' 이나래 작가 캐리커쳐
심상정 정의당 대표, 조국 후보자 향
고양경찰서로 이송되는 한강몸통시신 살
[고경숙의 숨은별 찾기-70] 목일신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