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8 월 15:17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문화/예술
       
아시아 판타스틱영화 제작네트워크(NAFF) 수상작 발표
1천5백만원 제작비 지원 부천상 휴고 카이저 감독의 '조난자'
2019년 07월 04일 (목) 20:17:43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 신철 집행위원장을 비롯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신철, 이하 BIFAN)가 7월 3일 산업프로그램 B.I.G(BIFAN Industry Gathering)의 폐막식을 개최했다. 국내외 영화산업관계자가 모인 폐막식에서 아시아 판타스틱영화 제작네트워크(Network of Asian Fantastic Films, 이하 NAFF)의 프로젝트를 시상했다.

올해 4회를 맞이한 B.I.G 폐막식은 아트벙커B39에서 진행했다. NAFF 프로젝트 시상식과 함께 열린 폐막식에는 BIFAN 집행위원장 신철, 부조직위원장 박건섭, 부천시 문화경제국장 조효준이 참석했다.

사회를 맡은 남종석 산업프로그래머는 "12회를 맞이한 NAFF는 92개 기관이 참여하여 526건의 미팅을 진행했다"며 "예년에 비해 성과가 좋다"고 밝혔다.

12회 NAFF 장르영화 프로젝트 마켓에서는 잇 프로젝트 공식 선정작 19편, 프로젝트 스포트라이트 대만 선정작 5편, 노르딕 장르 인베이전 선정작 4편, 블러드 윈도우 선정작 1편, 시체스피치박스 선정작 1편 등 총 30편을 선보였다. 국내외 영화전문가들로 구성된 4인의 심사위원단은 엄정한 심사와 개별 미팅을 통해 9개 부문의 수상작을 최종 선정했다.

올해 심사는 이리지스터블 필름 프로듀서 아이비 호, 아이반호 픽처스 부사장 킬리안 커윈, 한맥문화 대표이사 김형준, 홍콩아시아필름파이낸싱포럼 디렉터 제이콥 웡이 맡았다.

제이콥 웡은 심사위원을 대표해 "모든 프로젝트가 제작되어 BIFAN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며 "작품의 컨셉, 예술성, 작품의 완성 가능성 및 프리젠테이션 능력 등을 기준으로 심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현금제작지원 부문인 부천상, 바운드 엔터테인먼트 어워드, NAFF상, NAFF 코리안 어워드, DHL상 총 5,500만원 규모의 제작비를 지원한다.

1천 5백만 원의 제작비를 지원하는 부천상은 휴고 카이저 감독의 <조난자>가 수상했다. <조난자>는 헬리콥터 추락 사고에서 살아남은 주인공과 추락 사고를 당한 뒤 초자연적인 힘을 가진 조종사의 이야기다. 심사위원들은 이미 4편의 영화를 연출한 바 있는 휴고 카이저 감독의 미스터리 스릴러 스토리 라인에 기대를 표했다.
 
1천 5백만원 제작비 지원이 부상으로 돌아가는 바운드 엔터테인먼트상 수상작은 판 린 감독의 <도그카우>다. 환경 오염이 극심해진 미래의 사이공이 배경이며 오염된 대기의 영향으로 자신의 애완견이 다른 생물체로 변해가는 것을 지켜보는 주인공의 혼란스러운 심경을 다룬다. 베트남의 흥행감독인 판 린 감독이 환경 오염이라는 현대 인류의 최대 고민을 소재로 빚어 낼 연출이 기대되는 프로젝트다.
 
1천만원의 제작비를 지원하는 NAFF상 수상작은 이스라엘 출신 보아즈 아모니 감독의 <손톱>이다. 숲 속 외딴 집에서 살아가는 아버지와 아들을 통해 부자관계의 본질, 즉 권위와 의존, 사랑과 증오, 믿음과 위기의 관계에 대해 탐구하는 작품이다. 미국-이스라엘 문화재단 장학금 수혜자이기도 한 보아즈 아모니 감독과 Gum Films의 요압 로에 프로듀서가 프로젝트를 위해 의기투합했다.

   
▲ 신철 집행위원장이 수상자 유은정 감독과 김신재 프로듀서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잇 프로젝트 선정작 중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500만원을 지원하는 NAFF 코리안 어워드는 <미망>과 <하나>가 나란히 수상했다. 남다른 소녀 '하나'를 돌보게 된 여고생의 이야기인 <하나>는  나카니시 마이 감독이 이미 단편으로 완성한 작품이다.

또한 부천, 시체스, 뭄바이 등의 영화제에 초청 된 바 있다. 지난 해 BIFAN에서 부천 초이스 감독상을 수상한 유은정 감독이 출품한 프로젝트 <미망>은 '성장은 항상 긍정적인가?'라는 질문으로 시작하여 상반된 사춘기의 시간을 조명한다. 수상소감을 전하던 김신재 프로듀서는 "오랜 친구와 작업을 계속 할 수 있어 기쁘다"며 눈물을 보였다.

   
▲ 김신재 프로듀서가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부천타임즈


 
한국 DHL에서 지원하는 DHL상은 장훈위 감독의 <접신: 지옥불의 퇴마사>가 수상했다. 대만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영화화 한 이 프로젝트는 자신의 잘못을 속죄하기 위해 악과 싸우는 인물과 책임을 회피하려고 하는 인물을 보여주며 관객에게 반향을 일으킬 예정이다.

노진수 감독의 <전학생>은 모네프 상을, 산티아고 페르난데스 칼베테 감독의 <악마의 피>는 모카차이 상을 수상하여 후반작업지원 부문을 지원 받는다. 루카스 보소기 감독의 <다시, 원점>에게는  블러드 윈도우 상이, 아만다 넬 유 감독의 <호랑이 소녀>에게는 시체스 피치박스 상이 돌아가 각각 스페인 시체스 영화제와 아르헨티나 블러드 윈도우에 초청되어 피칭한다.
 
한편, 제23회 BIFAN은 오는 5일 화려한 대장정의 막을 내린다.

   
▲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14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조효준 문화경제국장이 수상자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천 다니엘병원 공사 중 옹벽무너져
유니클로 "10만장 쏘는데 이래도 불
윤건영 청와대 상황실장, 부천 원미을
피감기관의 몰상식한 갑질인가(?) 부
어두컴컴 골목길이 선사시대 이야기가
김명원 도의원, 제2경인선 은계·옥길
부천여고는 넌지엠오 콩류 공급 확인
청소년 고민, 샌프란시스코 해법은 달
조각가 김창섭 개인전,인사동 인사아트
[생생포토] 김용진 전 기재부2차관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