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5 금 20:28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영담스님 "세계에서 으뜸가는 민족이 되기를 기원하자"
2019년 05월 12일 (일) 19:30:25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 영담스님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대한불교조계종 부천 석왕사 영담 주지스님은 12일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사를 통해  "천상천하의 유아독존(天上天下唯我獨尊)이라는 것은 결국 이러한 고통 속에 있지만 본래의 삶은 존귀한 삶이라는 것이 천상천하 유아독존"이라고 말했다.

또한 '삼계개고아당안지'(三界皆苦我當安之)라는 본래 존귀한 삶이 무명 속에 가려서 괴로움을 받고 있는 것이 삼개개고요 본래 바른 삶을 찾아 괴로움의 세계에서 벗어나서 편안한 세계 즉 부처님의 세계에 드는 것이 아당안지"라고 강조하면서 "그러므로 중생스스로가 가장 존귀한 것이 '천상천하 유아독존 삼계개고 아당안지'(天上天下唯我獨尊 三界皆苦我當安之)" 말했다.

   
▲ 영담스님이 아기부처를 목욕시키는 관불의식(관욕·灌浴)을 하고 있다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영담스님은  "지금 우리민족은 우리의 뜻과는 상관없이 외세에 의하여 모든 국민이 괴로움 속에서 하루하루를 보네고 있다. 분단의 아품에서 벗어나는 가 싶더니 다시금 본래로 돌아가는 듯하여 괴롭고 또 괴롭다"면서 "부처님오신 날을 맞이하여 분단의 아픔에서 벗어나 환희물결이 넘처  백두산과 한라산이 하나가 되고 금강산과 지리산이 서로서로 손을 잡고 하나가되어 세계에서 으뜸가는 우리민족이 되기를 기원하자"고 당부했다.

   
▲ 불기 2563 부처님 오신날에 장덕천 부천시장을 비롯하여 김동희 부천시의회 의장, 국회의원 원혜영,설훈,김상희,김경협 의원등이 참석하고 있다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날' 봉축사 전문
 
천상천하 유아독존 삼계개고 아당안지(天上天下唯我獨尊 三界皆苦我當安之)라 하셨습니다.
천상천하에 오직 홀로 존귀하고 삼계가 괴로움에 빠져 있으니 내가 마땅히 편안케 하리라.

삼계가 다 괴로움의 바다(三界皆苦我當安之)라 하셨습니다. 삼계란 욕계와 색계 그리고 무색계를 말하는 것으로서 욕계는 탐욕이 많아서 정신이 흐리고 거칠며, 물질에 속박되어 어리석게 살아가는 중생들로 구성되어 있는 세계입니다.

이 욕계에는 흔히 말하는 지옥·아귀(餓鬼)·축생(畜生)·아수라(阿修羅), 인간의 세계와, 천(天)의 세계로 나뉘는 6도(六道)가 있고,또 욕계의 세계에는 재욕(財慾)·색욕(色慾)·식욕(食慾)·명예욕(名譽慾)·수면욕(睡眠慾)인 다섯가지 오욕락이 있는데 오욕락을 중생들은 즐거움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즐거울 락자를 붙여서 다섯가지 즐거움이라 합니다. 이러한 욕심이 꽉 차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꽉차있는 욕심 때문에 항상 산란한 마음으로 살아가게 되고, 다른 이를 헐뜯고 비방하고 욕되게 하는 것이 생활화 되어있습니다. 이러한 끝도 한도 없이 욕심을 가지고 살고 있으니 얼마나 괴롭겠습니까?

다음으로는 색계의 세계를 말하는데 욕심은 떠났지만 아직 마음에 맞지 않는 것에 대하여 거부감을 일으키는 미세한 진심(瞋心) 즉 화내는 마음이 남아 있는 세상의 중생들이 많은 세계입니다. 그러니 오늘 날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묻지마 살인하는 일이 자주 있고 부모가 자식을 자식이 부모를 살해 하는 등 이루 말 할 수 없는 험악한 세상이 되었습니다. 이러한 세계를 색계라 합니다.

무색계는 탐욕과 진심이 모두 사라져서 물질의 영향을 받지는 않지만, 아직 '나(我)'라고하는 아만 심을 버리지 못하여 정신적인 장애가 남아 있는 세계입니다. 중생이 사는 세계 가운데에 그나마도 가장 깨끗한 세계로서 미세한 자아의식으로 인한 어리석음만 떨쳐버리면 부처님세계에 이르게 됩니다. 그리고 부처님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어리석음을 떨쳐 버리지 못하기 때문에 고통 속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루하루가 고통인 것입니다. 잠을 자도 악몽에 시달리며 고통을 받고 있고, 다니면서도 고통속에서 헤메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바세계를 고해 즉 괴로움의 바다라고 하는 것입니다.

불자여러분!
천상천하의 유아독존이라는 것은 결국 이러한 고통 속에 있지만 본래의 삶은 존귀한 삶이라는 것이 천상천하 유아독존입니다. '삼계개고아당안지'(三界皆苦我當安之)라는 본래 존귀한 삶이 무명 속에 가려서 괴로움을 받고 있는 것이 삼개개고요 본래 바른 삶을 찾아 괴로움의 세계에서 벗어나서 편안한 세계 즉 부처님의 세계에 드는 것이 아당안지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중생스스로가 가장 존귀한 것이 '천상천하 유아독존 삼계개고 아당안지'(天上天下唯我獨尊 三界皆苦我當安之)입니다.

불자여러분!
지금 우리민족은 우리의 뜻과는 상관없이 외세에 의하여 모든 국민이 괴로움 속에서 하루하루를 보네고 있습니다. 분단의 아품에서 벗어나는 가 싶더니 다시금 본래로 돌아가는 듯하여 괴롭고 또 괴롭습니다.

오늘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하여 분단의 아픔에서 벗어나 환희물결이 넘처  백두산과 한라산이 하나가 되고 금강산과 지리산이 서로서로 손을 잡고 하나가되어 세계에서 으뜸가는 우리민족이 되기를 기원합시다.

불자여러분!
중생이 부처요, 부처가 중생인 즉 둘이 아닌 세계가 개달으면 부처 즉 부처님의 세계요, 무명속에 있으면 중생 즉 중생세계 인 것입니다. 부처님께서는 본래 생사를 초월하셔서 오고 감이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중생들은 오고감이 없이 우리 곁에 항상 계시는 부처님을 보지 못하고 멀리서 찾고 있으니 부처님께서 보시면 얼마나 어리석고 우매한 인생살이이겠습니까. 하루빨리 무명에서 벗어나 너와 내가 둘이 아니고 잘나고 못남이 둘이 아닌 청정의 세계가 되어 둘로 갈라진
우리민족이 하루 빨리 하나가 되어 하나가 둘이요 둘이 하나인 세계가 되도록 하기 위하여 힘차게 정진 합시다.

석가모니부처님께서는 룸비니 동산에서 태어나시어 세수 80세에 쿠시나가라 사라쌍수 아래서 열반에 드셨습니다. 왕자의 지위로 태어나셨지만 보장된 부귀영화를 홀연히 버리시고 평생을 길에서 바루 하나 지니고 사셨습니다. 열반에 드시기 전까지 45년 동안 이 땅에 머무시면서 중생들의 근기 따라 수없이 많은 말씀과 방편으로 한없이 많은 법문을 설하셨습니다.

부처님께서 설하신 수 없는 말씀의 핵심은 무엇입니까. 그것은 바로 '참 나'를 바로 보라는 말씀입니다. 우리는 그동안 온갖 '거짓된 나'에 집착하며 살아왔습니다. '거짓된 나'의 허상 속에 부귀를 쫓고 공명을 쫓으며 사람들을 짓밟고 욕하며 탐진치 삼독의 화택 속에서 헤어나지 못했습니다.

이 고통의 불바다에서 중생들에게 참된 나를 바로 일깨워주기 위하여 부처님께서는 오늘 이 땅에 오신 것입니다. 이러한 부처님께서 오신 진면목을 잘 보시고 어려운 이웃 어려운 세계를 향하여 따뜻한 손을 내밀어 세계일화의 꽃이 활짝 피어 기쁨과 기쁨 속에서 덩실덩실 춤을 추며 살아가는 중생세계가 되도록 합시다. 그것이  참 나의 진면목을 보시는 것이라 생각 합니다.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3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생생포토]2019 부천시장기 배드민
윤건영 청와대 상황실장, 부천 원미을
[이종섶의 詩장바구니-35] 가족은
브라보! 부천시민뮤지컬 '레미제라블'
부천시 배드민턴 전용구장 신축을 기원
필리핀 이주여성 출신 전 국회의원 이
"부천시배드민턴협회로부터 공로상 받았
어두컴컴 골목길이 선사시대 이야기가
부천여고는 넌지엠오 콩류 공급 확인
김명원 도의원, 제2경인선 은계·옥길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