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19 금 21:02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다이빙벨' 상영반대 영화감독, 국가보조금 횡령 '벌금형'
2019년 05월 10일 (금) 09:30:35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3200여만원의 국가보조금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된 보수성향 영화감독에게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6단독 신진화 부장판사는 비영리민간단체지원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차세대문화인연대(차문연) 전 대표이자 영화감독인 최공재씨(48)와 전 상임대표 강모씨(40)에게 각각 벌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최씨는 보수성향 영화감독으로 2016년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을 지내기도 한 인물로 알려졌다. 차문연은 2014년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다이빙벨' 상영반대 성명을 내기도 했다.

최씨 등은 2016년 행정안전부로부터 공익활동지원사업 국가보조금 5000만원을 지원받았다. 이들은 같은해 6월13일부터 10월12일까지 총 14회에 걸쳐 5000만원 중 3200여만원을 빼돌려 차문연의 운영비로 사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2016년 6월13일쯤 강의실 임차비 지출 명목으로 150만원을 송금한 뒤 현금으로 돌려받거나, 같은 해 9월2일쯤 강사 황모씨에게 강의료로 송금한 125만원 중 96만원을 현금으로 돌려받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 등은 "강사료와 장소 대여료로 지급했다가 돌려받은 돈은 모두 보조금 관련 사업 인건비로 사용했기 때문에 범행의 고의가 크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신 부장판사는 "(반환받은 돈이) 해당 사업에 모두 투입됐는지, 개인적으로 취득한 이익이 없는지 분명히 밝혀지지 않았다"며 "문화사업을 국가가 보조하기 위해 국민의 세금을 투입했는데 보조금이 용도대로 사용되지 않았다면 관련 법률의 취지와 사회적 합의를 몰각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실제 강사료를 반환한 강사들은 지급받은 강사료의 10배 가까이 이르는 돈을 송금받고 나머지를 모두 반환했다"면서 "이 사업 계획 단계에서부터 불법적인 의도를 품지 않았다면 발생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수 : 7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정재현 부천시의원, 연길에서 바가지를
북한의 청진 1박2일 여행비용은 15
윤동주와 박정희를 만난 부천민주평통
[이종섶의 詩장바구니-⑱]
[생생포토] 초복 맞아 삼계탕 배식
'역사 인식의 처참함'을 알게 한 부
"국회는 무노농 무임금 기초의회에서
83세 폐지 할머니, 화가로 데뷔하고
권정선 도의원, '제7회 우수의정 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최초 여성 이사장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