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18 토 12:18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정치/행정
       
이재명 경기지사,"평화의 길, '먼 길'이지만 꼭 가야할 길"
2019년 04월 29일 (월) 12:02:53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이재명 경기지사-김현철 통일부장관-박원순 서울시장ⓒ부천타임즈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길은 얼마나 걸릴지 모르는 ‘먼 길’이지만 그래도 가야할 길입니다. 지치지 말고 꾸준히 조금씩이라도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 응원하고 관심 가져 주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8일 자신의 SNS에 '평화의 길, 먼 길이지만 꼭 가야할 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은 소회를 밝히고,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와 동참을 호소했다.

이 지사는 "남북의 두 정상이 손을 잡고 분단의 선을 넘나들었던 그 순간, 그 장면을 아직 생생하게 기억한다"라며 "1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두 차례씩 열리는 등 멀게만 느껴졌던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의 미래가 더 가까워졌지만 아쉽게도 잠시 시간이 멈춘 듯 보인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수십년 간을 적대시하며 살아왔는데 하루아침에 아무일도 없던 것처럼 지내긴 어려운 만큼 더 자주 만나고 더 터놓고 얘기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며 "꾸준히 조금씩이라도 나아갈 수 있도록 응원하고 관심을 가져달라"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7일 '멀지만 반드시 가야할 길'을 주제로 경기도, 통일부, 서울시가 공동개최한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판문점 선언 당시 남북정상이 함께했던 군사분계선, 기념식수, 도보다리, 의장대 사열장, 평화의집(정상회담장) 등을 둘러봤다.

이 지사는 이날 평화의집에서 가진 만찬에서도 "1년 전 이 역사적인 장소에서 남북이 대결이 아닌 공존의 길, 갈등이 아닌 평화의 길로 가기로 남북의 양 정상이 합의했다"라며 "경기도는 평화의 가치를 경기도정의 핵심가치로 추진하고 있다. 여기 계신 모든 분들께서 함께 손잡고 그 평화의 위대한 길에 함께 해주길 바란다"라며 적극적인 동참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접경지역 주민과 주한외교사절, UN 및 군사정전위, 정부, 국회,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문화‧예술‧체육계 인사 등 500여명이 참석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염원하는 ‘축제의 장’으로 펼쳐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흔들림 없이 진전되길 염원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메시지를 비롯, 주요국 정상의 축하메시지, 판문점 선언 이후 1년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여정을 담은 영상이 차례로 방영된데 이어 한국, 미국, 중국, 일본을 대표하는 세계적 아티스트들이 선보이는 환상적인 공연이 펼쳐졌다.

이날 이재명 지사는 김연철 통일부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등과 함께 행사 참석자들이 탑승한 버스가 모두 빠져 나갈 때까지 손을 흔들며 환송했다.

   
▲ 이재명 경기지사-김현철 통일부장관-박원순 서울시장ⓒ부천타임즈ⓒ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3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김상희 의원, '달창' 발언 나경원
눈가리고 아옹~ 골목슈퍼(나들가게)
세월호 막말 차명진 전 의원, 부처님
김혜경 전 부천시의원,민화작품 상권
[생생포토] 석왕사 법당 천정에 걸린
[생생포토]한병환 청와대 행정관 "불
[이종섶의 詩장바구니-⑨] 엄마의 말
부천시, 36개 주민자치위원회를 10
영담스님 "세계에서 으뜸가는 민족이
석탄일 맞은 설훈 의원 "저는 원효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