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5 토 13:16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정치/행정
       
세월호 유가족 '막말' 차명진 고소…내주 민사소송도
2019년 04월 22일 (월) 16:55:01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장훈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위원장(가운데)이 22일 오전 세월호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막말을 할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내기 위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족을 상대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막말을 쏟아낸 차명진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전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고소당했다.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소속 유가족 27명은 22일 오전 차 전 의원에 대해 모욕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형사 고소와 별도로 다음주에 차 전 의원과 정진석 한국당 의원에 대해 민사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제기할 예정이다.

이들은 "차 전 의원은 15일 자신의 SNS 게시글을 통해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에게 천륜에 벗어난 충격적이고 잔인한 표현을 사용해 유가족들의 사회적 평가를 깎아내리는 형법 제311조 모욕죄의 범죄행위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가족들은 도저히 수인할 수 없는 정신적 고통과 사회적 모멸감을 받게 된 바 차 전 의원의 법적 책임을 분명히 하고, 차후 유사·동일한 피해를 예방하고자 본 고소에 이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향후 차 전 의원과 정 의원을 비롯해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해 모욕적인 발언을 한 이들을 상대로 국민 고발인단을 모집해 집단 고발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 15일 차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며 "귀하디귀한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고 적어 논란을 일으켰다. 차 전 의원은 해당 게시글을 올린 지 2시간여 만에 삭제했다.

정 의원 역시 16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이제 징글징글해요'…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는 짤막한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수 : 2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이화여대, 유관순 열사 미공개사진 발
사진과 캘리그라피의 만남,청목과 지실
[이종섶의 詩장바구니-⑩] '나무와
"랩으로 놀자"...'쇼미더목일신'
염종현 의원 "노무현 정신은 깨어있는
"4랑하고 또 4랑하는 당신에게 장미
(논평) 경기도,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역곡상상시장-부천중동시장, 중기부장관
부천시, 독거노인 생애 첫 청와대 나
[생생포토]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