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1 화 21:56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부천시, 주요 등산로입구 15곳에 등산용 지팡이 1,800개 비치
2019년 03월 08일 (금) 15:46:30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 사진설명: 부천시가 가로수 가지치기 후 버려지는 나뭇가지를 재활용해 시민들을 위한 등산용 지팡이를 제작했다.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부천시가 가로수 가지치기 후 버려지는 나뭇가지로 시민들을 위한 등산용 지팡이를 제작해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가로수 가지치기 과정에서 나온 나뭇가지로 등산용 지팡이 1천800개를 제작해 원미산, 작동산 등 주요 등산로 입구 15곳에 비치했다. 지팡이는 이용 편의를 위해 1~1.5m의 다양한 길이로 제작했으며, 등산객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등산로 입구에 설치된 보관함에서 지팡이를 꺼내 산행을 한 후 다른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산길 입구에 설치된 보관함에 반납하는 방식이다.

그동안 폐기물로 처리하던 나뭇가지를 재활용함으로써 예산절감은 물론 시민들의 안전한 등산을 돕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등산을 할 때 지팡이를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체중을 분산해 무릎관절의 부담을 덜고 부상을 예방할 수 있어 가벼운 산행이라도 등산용 지팡이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 사진설명: 부천시가 가로수 가지치기 후 버려지는 나뭇가지를 재활용해 시민들을 위한 등산용 지팡이를 제작했다.

재활용 지팡이에 대한 시민 반응도 좋다. 매일 등산을 즐긴다는 한 시민은 "어느 날 보니 등산로에 등산용 지팡이가 비치돼 있어 잘 이용하고 있다. 시민을 위한 부천시의 세심한 배려가 느껴진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건강하고 안전한 산행을 위해 앞으로도 가지치기 작업으로 발생하는 나뭇가지를 재활용해 등산용 지팡이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보다 많은 시민을 위해 이용 후 반드시 보관함에 두고 갈 것"을 당부했다.

   
▲ 일본 오카야마현 인근 기노조우잔 (鬼城山/きのじょうざん) 입구에는 관광객및 등산객을 위한 지팡이가 비치되어 있다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한편 부천타임즈는 지난 2012년 8월 12일 <성주산·원미산 둘레길에 '건강지팡이'를···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일본 오카야마현 인근에 있는 해발 397미터 기노조우잔 (鬼城山/きのじょうざん) 입구에는 관광객및 등산객을 위한 지팡이가 비치되어 있다며 부천 원미산,성주산 등 둘레길 입구에도 이런 '건강지팡이'를 비치해 놓으면 좋을 것이라는 제안기사를 보도한바 있다.
관련기사

http://www.bucheon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20453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7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부천시의회 여야의원 "강릉 벤치마킹
이화여대, 유관순 열사 미공개사진 발
장덕천 시장"대장동에 68만㎡ 자족용
[이종섶의 詩장바구니-⑩] '나무와
부천시 인구밀도 전국 평균 30배,
"랩으로 놀자"...'쇼미더목일신'
출근하는 민주당 싱크탱크 양정철 민
[생생포토] 무죄선고 받은 후 첫 출
경기도 공공기관 상반기 139명 공개
"유네스코 창의도시 부천의 첫번째 이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