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26 화 22:47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경제/과학
       
작년 경상수지 764억달러 흑자…21년 연속 흑자
2019년 02월 15일 (금) 08:24:13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2015.11.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지난해 연간 경상수지가 764억1000만달러를 기록하며 21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경상수지는 흑자 규모가 축소 됐지만, 48억2000만달러를 기록하며 82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8년 12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경상수지는 48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4월 13억6000만달러를 기록한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지난해 12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축소한 것은 상품수지가 큰 영향을 미쳤다.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전년 동기 79억2000만달러에서 65억3000만달러로 줄었다.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운송 및 여행수지 개선 등으로 전년 동기 37억1000만달러에서 19억5000만달러로 축소했다. 본원소득수지 흑자규모는 배당지급 증가 등으로 전년동월 11억2000만달러에서 10억4000만달러로 줄었다. 이전소득수지는 8억달러 적자를 냈다.

지난해 12월 금융계정 순자산은 전달 대비 54억4000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직접투자 부문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전월보다 32억7000억달러 증가하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18억6000만달러 늘었다. 지난해 연간 금융계정 자산은 2017년 844억3000만달러에서 704억9000만달러로 줄었다. 지난해 글로벌 기업을 중심으로 국내기업에 대한 지분투자 지속되면서 대거 자금이 유입했던 기저효과가 일부 작용했다.

증권투자 부문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전달 대비 55억5000만달러 증가하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15억6000만달러 줄었다. 증권투자 규모는 2015년 9월 이후 40개월 연속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해외주식투자는 글로벌 주식시장 약세에도 불구하고 미국 등을 중심으로 지속됐다"며 "해외채권투자는 미국 정책금리 인상속도 완화 기대 등으로 증가폭이 소폭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파생금융상품 부문은 1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기타투자 자산이 4억3000만달러 감소하고, 부채는 34억3000만달러 늘었다. 준비자산 규모는 전달보다 6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또 지난해 12월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1.7% 감소한 482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보면 선박, 승용차 등에 대한 수출은 증가한 반면 반도체, 화공품 등은 감소했다. 특히 선박 부문을 제외할 경우 전년 동기 대비 3.3% 줄었다. 지역별로는 EU, 미국 등에 대한 수출이 증가한 반면 중동, 중국, 동남아 등은 줄었다.

지난해 12월 수입(통관기준)은 전년동기대비 1.1% 증가한 440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보면 원자재 및 소비재 수입이 각각 5.6%, 7.7% 증가한 반면 자본재 수입은 7.9% 감소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수 : 9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새노조가 이화여대
[이종섶의 詩장바구니-②] 가로수의
서양화가 최의열 여덟번째 개인전 '초
부천도시공사, 부천시 공유재산 관리
정재현 부천시의원 "만화영상진흥원 논
2019 경기꿈의학교 부천지역 운영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혁신의지 믿었는
부천상공회의소 청년기업인협의회 창립
[생생포토]영장실질심사...법원으로
소리 없는 시력도둑 '녹내장', 젊은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