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5 토 21:57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문화/예술
       
카툰계의 거장 사이로 화백 '사이로 에세이 카툰' 출간
"유머라는 도구로 자연 예찬"…지친 현대인에게 여유와 안식을
2019년 01월 09일 (수) 03:18:42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 햇빛이 내린다-나무 뚫기


혼자인 것 같아 외로운 우리에게, 주변을 둘러보면 언제나 해와 달과 별,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이 지켜주고 있음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하늘과 사람, 자연 사이의 이야기를 미소 같은 그림으로 엮어 네 권의 책으로 전합니다.

해와 달과 별, 그리고 사람 사이로 에세이 카툰

햇빛이 내린다 달빛이 내린다 별빛이 내린다 사람이 있다

   
▲ 해와 달과 별-그리고 사람, 사이로 에세이 카툰집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사장 김동화)이 「한국만화걸작선」 시리즈의 26번째 작품으로 한국 카툰계의 거장 사이로(史二路-본명:이용명,78세)화백의 <해와 달과 별, 그리고 사람 : 사이로 에세이 카툰>을 출간했다.

이번 <해와 달과 별, 그리고 사람 : 사이로 에세이 카툰>는 작가의 90년대부터 2018년까지의 작품 중 카툰 장르 특유의 상상력과 여백미를 보여주는 작품을 선별해 담았다.

카툰집은 해를 주제로 한 <햇빛이 내린다>, 달을 주제로 한 <달빛이 내린다>, 별을 주제로 한 <별빛이 내린다>, 사람을 주제로 한 <사람이 있다> 총 4권으로 구성된다.

이번 카툰집은 "유머라는 도구로 자연을 예찬한다"는 사이로 화백의 자유롭고 여유로운 철학을 엿볼 수 있다. 자연과 사람을 소재로 한 특유의 위트가 담긴 작품은 음울한 콘크리트 도시의 시간 속에서 잠시 멈춰갈 여유를 만들어 주며 이는 직접적인 위로와 조언에 피로해진 현대인의 삶에 큰 위안이 될 것이다.

   
▲ 사이로 화백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강원도 삼척 출신으로 한양대학교를 졸업한 사이로 화백는 1959년 등단 이후 꾸준히 신문, 잡지의 네 컷 만화와 카툰, SNS 활동과 전시 등으로 독자들과 소통해왔다. 그는 청강문화산업대학 만화창작과 교수,청강만화역사박물관장, 1982년 일본 요미우리 국제만화전 우수상을 비롯해 해외에서 크고 작은 수상을 거듭, 국내에 현대적 카툰의 개념을 최초 선보여 한국 카툰계의 선구자로 불린다.

   
▲ 별빛이 내린다-꿈

사이로 화백은 "고향 하늘처럼 여유롭고 오래된 소나무의 자유로운 모습이 내 작업의 기준이다. 독자들이 무언가를 추억할 수 있는 단비 같은 도서가 되길 바라며, 화시(畵詩)라고 불리는 카툰이란 장르의 새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발간 소감을 전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한국만화걸작선' 사업은 시간이 지나 절판되었거나 자료부족 등으로 쉽게 만나볼 수 없는 우리 만화계의 보석 같은 명작들을 발굴, 복원, 보존하는 사업이다. 2001년부터 1세대 베스트셀러 만화가 故김종래 화백의 <마음의 왕관>, <엄마찾아 삼만리>와 故고우영 화백의 <대야망>, 故길창덕 화백의 <신판 보물섬>, 박기정 화백의 <폭탄아>, 허영만 화백의 <각시탈> 등 25개 작품이 한국만화걸작선으로 재탄생했다.

한국만화걸작선 26번째 작품인 <해와 달과 별, 그리고 사람 : 사이로 에세이 카툰>은 1월 9일부터 전국 주요 서점 및 온라인 서점에서 만날 수 있으며, 4권으로 이루어진 도서 세트 가격은 49,600원이다.

   
▲ 수염악보

사이로 화백은 1940년 삼척시에서 태어났다. 1959년 7월 12일 《동아일보》 독자 투고란에 이고산(李古山)이라는 필명으로 〈발의 사육법〉이 게재되는 것을 시작으로 《아리랑》 잡지에서 〈귀로(歸路)〉로 신인만화상에 당선되어 데뷔한 뒤로 카투니스트의 길을 꾸준히 개척해 나가고 있다. 1975년 《주간시민》에 〈사이로 만평〉 연재를 시작으로 《영남일보》, 《월간신동아》, 《주간스포츠동아》, 《국제신만》, 《주간만화》, 《경향신문》, 《스포츠서울》, 《조선일보》, 《일간스포츠》 등 주요 신문, 잡지에 카툰을 비롯한 만평과 네 컷 만화를 연재했다. 1982년 일본 요미우리 국제만화전 우수상을 받은 이후 1987년까지 크고 작은 수상을 거듭하면서 해외에서도 인정하는 작가가 된다. 각종 매체에서 활동하던 사이로 작가는 2000년부터 청강문화산업대학교 만화창작과 교수로 재직하며 후학 양성에도 힘을 쏟았다. 여든을 바라보는 현재에도 작품 창작에 매진하여 SNS에 연재하는 등, 카툰을 통해 독자에게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그의 새로운 행보는 계속되고 있다

   
▲ 달빛이 내린다-만월

 

     관련기사
· [생생포토] "정유년 붉은닭 양기 받으세요"· 만화가 사이로,부천타임즈 창간14주년 축하만평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17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부천마루광장 관리에 무려 8개 부서가
김성용 의원 "부천시에서 청소업체 직
GS파워 쇳가루 분진,부천시 담당부서
부천시의원이 어린이집 조리사 임금 3
[이종섶의 詩장바구니-⑬]물고기 등엔
홍진아 의원 "500원 아끼려다 10
부천시 공중화장실 몰래카메라 '무방비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 개정',
부천시청 뜨락 커피숍, 머그컵·텀블러
신혼부부 매입·전세임대, 저소득·다자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