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7.5 화 07:48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히든 | 들꽃이야기
       
진흙속에 피어나 깨끗하게 살다 가는 연꽃
2004년 08월 19일 (목) 00:00:00 양주승 기자 dong0114@netian.com
 

부천타임즈: 양주승 대표기자

   
▲ 백련대축제 불꽃놀이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연(蓮)
진흙속에 뿌리를 내리고 신비롭게 피어 가장 깨끗하게 살다 가는 연꽃, 그 화려한 아름다움 만으로는 부족해 장엄하고 신비스러움까지 느껴지는 연.

연잎.....빗방울이 고이면 한동안 물방을의 유동으로 함께 일렁이다가 어느 만큼 고이면 미련없이 쏟아버린다. 연잎은 자신이 감당할만한 무게만을 싣고 있다가 그 이상이 되면 비워 버린다.

적게 가질수록 더욱 자유로울 수 있다. 짐이 가벼우면 가벼울수록 떠나는 발걸음이 가볍기 때문일까?  우리는 지금 얼마나 많은 짐을 지고 있으며, 또 애써 가지려고 하는가?  어느 날 우리는 적게 가진 그것 마저도 다 버리고 갈 우리 아닌가.

   
▲ 가시연꽃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 280미터의 나무다리 아래 피어난 백련과 홍련을 맘껏 즐길수 있다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생명의 꽃, 평화와 빛의 순례>를 테마로 한 <제8회 무안백련대축제>를 재부천 무안향우회(회장 정문화) 임직원과 함께 다녀왔다. 전남 무안군 일로읍 회산, 백련지(白蓮池)는 10만여평 저수지 가득 백련과 홍련이 군락을 이루고 있었는데 같은 하늘 아래 살고 있으면서도 이제야 그 아름다움의 신비를 보고 느낄 수 있었던 것이 내내 아쉬웠다.

   
▲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홍련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 백련 ⓒ나상현

백련은 홍련처럼 화려하지는 않았지만 연분홍 빛깔의 꽃봉오리는 수줍은 소녀의 얼굴에 피어난 홍조처럼 예뻣다. 280m에 이르는 백련교 나무다리와 돌징검다리 아래 군락 지어 피어난 샛노란 물양귀비, 또 멸종 위기에 있다는 보랏빛 꽃잎의 가시연, 앙증맞은 노란개연, 애기수련, 순채, 물옥잠 등 쉽게 만날 수 없는 수십여종의 수생식물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만났다.

   

▲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 물양귀비 주변을 노니는 물오리들도 만날 수 있다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돌징검다리 곁으로 피어난 노란 물양귀비 군락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인도와 이집트가 원산지인 백련(白蓮)은 7월과 9월 사이에 계속해서 피고 지는데 꽃의 수명은 약 3일 정도, 다행이 올해는 태풍이 불지 않아 연꽃이 그 어느해 보다 그 아름다운 자태를 흐트리지 않고 곱게 피었다고 안내를 맡은 봉사원이 설명해 주었다.

페르시아에서 꽃중의 여왕은 연꽃이었다. 그러나 밤만되면 연꽃은 잠만 자고 다른 꽃들은 돌보지 않자 모든 꽃들이 이 사실을 알라신에게 고자질하여 연꽃을 내쫒고 흰장미를 꽃중의 왕으로 삼았다는 전설이 내려온다. 연꽃이 밤만되면 잠을 자는 이유를 필자는 다음과 같이 추리해 보았다.

이 세상의 모든 꽃들은 숲속에서 다른 꽃들과 어울려 살면서 뜨거운 태양이 내려쪼이면 큰나무 그늘에 쉴수도 있는데 연꽃은 숲이 아닌 물위에 피어나기 때문에 여름의 뜨거운 태양을 피할 수 없어 밤이되면 지친몸을 달래기 위해 잠을 자는 것이 아닌가하고.....

“미인은 잠꾸러기” 라는 광고 카피가 있다. 깊은 잠에서 깨어난 여인의 모습이 아름다운 것처럼 연꽃이 가장 아름다운 자태를 보여주는 시간은 동이트는 새벽이다. 그래서 연꽃의 아름다움을 영상에 담으려는 메니아들은 새벽 시간을 택한다.

   
▲ 노란개연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오래전 이곳을 둘러 본 법정스님은“마치 정든 사람을 만나고 온 듯한 두근거림과 감회를 느끼고 살아있는 기쁨을 누렸다”고 예찬했다고 한다.

“나는 연을 사랑하나니 연꽃은 진흙속에서 났지만 더러움에 물들이지 않고 맑은 물결에 씻기어도 요염하지 않으며 속이 비고 밖이 곧으며 덩굴지지 않고 가지도 없다. 향기는 멀리 갈수록 맑으며 우뚝 서있는 모습은 멀리서 보아야 참맛을 느끼게 하니 연은 꽃 가운데 군자이다“ (송나라 유학자‘주돈이’의 연꽃 예찬)

   
▲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백련지가 동양 최대의 백련 서식지로 자리잡게 된 것은 지금으로 부터 60~70여년 전. 저수지 근처에 살던 정수동이라는 노인이 백련 12포기를 구해 저수지 가장자리에 심은 것이 유래가 되었다고 한다.

97년 연꽃축제를 처음 시작한 이후, 올해로 여덟 번째를 맞이한 <백련대축제>는 8월 14일(토)부터 22일(일)까지 9일간 <생명의 꽃, 평화와 빛의 순례>라는 테마로 전남 무안군 일로읍 회산 백련지 일대에서 열린다.

   
▲ 하늘에서 본 백련지 ⓒ무안군청 제공

 

덧붙이는 글
제8회 무안백련대축제에 초대해주신 재부천 무안향우회 정문화 회장님과 임직원 , 서삼석 무안군수, 이인구 무안군의회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805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생생포토] 선서하는 제23대 조용익
문화예술전문 최의열 시의원, 재정문화
[생생포토]제22대 장덕천 부천시장
부천전국국악경연 종합우승했으나 국회의
제21회 복사골국악대제전 종합대상 기
배우 박병은·한선화 제26회 부천국제
예방적 노인복지, 재가노인지원서비스의
부천시, 설렘 가득한 '신중년, 나도
부천시, 의료기술직렬 공무원 역량 강
부천시 복지택시 요금 체계 개편, 교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