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2 일 08:55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국민생선 '고등어' 셀레늄 함량 으뜸…노화방지에 좋아
2017년 10월 10일 (화) 10:58:51 이광민 기자 bobos7842@naver.com

우리나라 사람들이 즐겨먹는 생선 가운데 고등어가 셀레늄 함량이 가장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셀레늄은 노화속도를 지연시키는 항산화효과가 높은 물질이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이른바 국민생선인 삼치, 대구, 꽁치 등 620여건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고등어의 셀레늄 함량이 0.66 mg/kg으로 가장 높았다.

고등어에 이어 우럭(0.54 mg/kg), 방어(0.49 mg/kg), 삼치(0.42 mg/kg), 조기 (0.42 mg/kg), 청어(0.39mg/kg), 가자미(0.36 mg/kg), 대구(0.35 mg/kg), 꽁치(0.34 mg/kg), 아귀(0.33 mg/kg) 순이었다.

고등어는 껍질 안쪽 붉은 살 부위의 셀레늄 함량이 평균 0.76 mg/kg으로 흰살 부위 0.54 mg/kg보다 40% 이상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분석실

1978년 세계보건기구(WHO)가 필수영양소로 지정한 셀레늄은 1일 섭취 권장량이 성인 기준 50~200㎍이다. 과산화질 분해제거와 활성산소 제거로 항산화 효과, 심장기능 향상, 심근 퇴행성 질환과 암을 예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고등어에서 검출된 중금속은 납(Pb) 0.05 mg/kg, 카드뮴 0.01mg/kg 및 수은(Hg) 0.04 mg/kg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금속 허용기준치인 납(0.5 mg/kg), 카드뮴(0.2 mg/kg) 및 수은(0.5 mg/kg)보다 낮다.

연구원 관계자는 "고등어는 양질의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뿐만 아니라 필수미네랄인 셀레늄의 함량도 높아 노화를 방지하고 성인병을 예방하는 대표적인 웰빙식품"이라고 말했다.

이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6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김만수 부천시장님! 일자리 주셔서
부천시,2018평창동계올림픽과 함께
[포토&동영상}'제12회 시민어울림
부천시 원미1동 일원 '원미동 사람길
평창올림픽 파견근무 부천시 공직자와
[곽주영의 카드뉴스-⑫] 수주 변영로
만화도시 부천에 '추억의전차'와 '머
평창동계올림픽 메인스타디움 찾은 김만
부천시,우리동네 포도나무 보급 배분
수호랑과 반다비 선물받은 김만수 부천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