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6.23 일 16:33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스포츠/연예
       
부천시의원들, K리그 챌린지 엉터리 심판 퇴진 요구
2016년 07월 25일 (월) 20:42:08 양주승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부천타임즈:양주승 대표기자

   
가운데 줄 좌로부터 부천시의원 최성운(운영위원장)-강동구 의장-이동현 도시교통위원장-이진연 재정문화위원장-정재현 의원-최갑철 의원 ⓒ부천타임즈 양주승 기자

축구를 사랑하는 부천시의원들이 "K리그 챌린지 엉터리 심판 퇴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25일 부천시의회 정재현 의원을 비롯한 이진연,이동현,최성운 의원 등은 "지난 7월 16일(토)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 챌린지 부천FC와 안양FC의 경기는 오심으로 얼룩진 황당한 경기였다" 며 "당시 경기의 주심은 김희곤씨로 프로축구연맹 심판진의 공정한 경기 운영을 촉구한다"며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의원들은 당시 경기 비디오를 보여주면서 "부천FC 바그닝요 선수가 상대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드리블 도중 상대방의 수비수의 뻗은 발에 걸려 넘어지는데 이 장면을 완벽하게 볼 수 있는 위치에 있던 김희곤 주심은 거꾸로 부천FC 바그닝요 선수가 심판을 속이려는 시물레이션 액션으로 판단하고  경고를  주었으나 당시 중계하던 방송사 중계진도 '이재억 선수의 태클로 인한 안양의 파울'로 중계해 주심의 오심임을 뒷받침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들 의원들은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엉터리 심판을 퇴출하고, 엉터리 오심을 바로 잡고, 엉터리 경고와 출전 정지 징계를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셔 "부천시의원 4명은 공정하고 합리적인 심판진이 운영되길 빈다. 그렇게 되면 저희는 부천시민과 함께 부천FC가 진정한 90만 부천시민의 구단으로 가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들 의원들은 이날 바그닝요 선수를 비롯하여 루키안, 강지용 선수도 오심으로 인한 불이익을 받았다며 김희곤 주심을 강하게 비판했다.

다음은 부천시의원들이 주장하는 부천FC와 안양FC 경기의 오심 주장

 "지난 7월 16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 챌린지 부천FC와 안양FC의 경기는 오심으로 얼룩진 황당한 경기였습니다. 가장 황당한 장면은 부천FC 바그닝요 선수 경고 누적 퇴장 장면입니다.  후반 28분께 부천FC 바그닝요 선수가 상대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드리블 도중 상대방의 수비수의 뻗은 발에 걸려 넘어집니다. 이 장면을 완벽하게 볼 수 있는 위치에 있던 김희곤 주심은 거꾸로 부천FC 바그닝요 선수의 파울로 선언합니다. 심판을 속이려는 시뮬레이션 액션이라는 겁니다."

황당한 판정의 연속

"그런데 영상을 정지화면으로 분석하면 이렇습니다. 부천FC 바그닝요 선수가 이학민 선수의 패스를 받아 드리블 돌파를 하는 과정에서 안양FC 이재억 선수의 선 태클이 있었습니다. 이재억 선수의 태클 직후 바그닝요 선수는 왼발을 앞으로 디디면서 계속 전진하려 했습니다. 동시에 태클에 걸리면서 오른발이 뒤로 빠집니다. 당시 중계하던 방송사 중계진도 '이재억 선수의 태클로 인한 안양의 파울'로 중계합니다.

그런데 김희곤 주심은 이 상황을 바그닝요 선수의 시뮬레이션 액션으로 최종 판정합니다. 바그닝요 선수에게 경고를 주었습니다. 그리고 바그닝요 선수는 앞서 받은 경고와 더불어 두 장의 경고를 받고 경기장을 떠나야 했습니다.

잘 살펴보면 이런 부분도 있습니다. 당시 영상을 보면 안양FC 이재억 선수가 먼저 넘어집니다. 오히려 바그닝요 선수는 넘어지지 않기 위해. 중심을 잡으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역력합니다. 어떻게 시물레이션을 하려는 선수가 중심을 잡으려고 노력하는 것입니다. 참 웃기는 상황입니다.

엉터리 심판 퇴출하라

후반 막판 48분께 부천FC 공격수 루키안 선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먼저 자리를 잡습니다. 안양FC 유종현 선수는 등을 졌습니다. 자리를 선점한 루키안 선수를 유종현 선수가 뒤에서 잡습니다. 루키안 선수와 유종현 선수가 같이 넘어졌습니다. 결과는 부천FC 루키안 선수의 파울이었습니다. 패널티킥을 주는 바람에 2대 2로 경기가 마무리됩니다. 논란이 될 만한 판정이었습니다.

이에 앞서 전반 7분입니다. 부천FC 강지용 선수의 핸드볼 경고 장면입니다. 강지용 선수가 수비를 할 때 슛을 한 공이 무릎에 맞고 팔에 맞았습니다. 고의적으로 팔을 뻗었다는 동작으로 보기 힘든 장면이었습니다. 그러나 심판은 고의적으로 손에 맞았다고 해서 경고를 줍니다.

마지막으로 54분 언저리에 페널티 박스 앞에서 상대방의 허벅지로 부천FC 김영남 선수의 발이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이미 박스 안에 수비수들이 자리를 잡고 있었던 상황이기 때문에 위협적인 상황은 아니었습니다. 파울 정도는 가능하지만 경고는 과한 판정입니다.

당시 경기의 주심은 김희곤 씨였습니다. 부심은 송봉근, 박균용, 대기심은 서동진, 경기 감독관은 김정식 씨였습니다. 프로축구연맹 심판진의 공정한 경기 운영을 촉구합니다. 7월 16일 부천FC와 안양FC와의 경기는 오심으로 얼룩진, 감정 섞인, 말도 안 되는 편파 판정의 연속이었습니다. 비전문가인 저희의 눈에도 그렇게 보였습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엉터리 심판을 퇴출하고, 엉터리 오심을 바로 잡고, 엉터리 경고와 출전 정지 징계를 취소해야 합니다. 부천시의원 5명은 공정하고 합리적인 심판진이 운영되길 빕니다. 그렇게 되면 저희는 부천시민과 함께 부천FC가 진정한 90만 부천시민의 구단으로 가도록 돕겠습니다.


2016. 7. 25

부천시의원 이진연, 이동현, 최성운, 정재현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29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유럽 기독교 재부흥 기반 마련…佛서
부천시 ‘공공심야약국’ 운영…늦은 밤
부천시, 인천출입국외국인청 공동주관
부천시, 2024. 아동친화도시조성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수석
부천시, 조명산업 발전을 위한 조명기
‘탄소중립 솔선’ 부천시, ‘1회용품
부천시 콜센터 상담사, 행복한 민원서
부천시, 신중년 효율적인 노후준비 지
부천시, ‘시내버스 공공관리제 정책토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