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2.4 토 12:00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문화/예술
       
쌍계 십리 벚꽃길을 걷고 또 걷다
아름다움을 우릴 구원할 거라고? 이보다 더 아름다울 순 없다
2004년 04월 03일 (토) 00:00:00 오마이뉴스 webmaster@ohmynews.com

오마이뉴스: 김은주

   
▲ ⓒ2004 김은주

꽃의 걸음걸이로 봄을 느끼고 싶었습니다. 밤 기차를 타고 남도로 향할 때마다, 새벽의 청량함이 더할 수 없이 좋아서, 꼬박 5시간이 걸리는 먼 길이 그리 힘들게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버스 안까지, 벚꽃 향기 밀려 들어오는 남도의 봄, 바야흐로 지리산 자락에서는 환하게 벙그러진 꽃들이 사람들을 부르고 또 부르고 있었습니다.

   
▲ ⓒ2004 김은주

 화엄사의 홍매는 여전히 곱게 자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관광객들로 소요해지기 전의 산사는, 말할 수 없이 장엄한 고요를 품고 있습니다. 대웅전을 등에 지고, 저만치 지리산 자락을 굽어 보노라면 사바 세계의 번다함이 꿈인가 싶습니다.

   
▲ ⓒ2004 김은주

 

   
▲ ⓒ2004 김은주

   
▲ ⓒ2004 김은주

   
▲ ⓒ2004 김은주

화개에서 쌍계사까지, 천천히 걸어도 한 시간이면 충분하다는 그 길. 그길을 걷다가 멈추고, 멈추었다가는 좀처럼 일어설 수가 없어서, 눈 뗄 길 없는 풍성한 초록에 마음을 빼앗겨 앉을 수밖에는 없어서, 3시간 남짓한 시간이 걸리고 말았습니다. 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 표정이 한없이 행복해서, 더불어 그 행복을 나눠 받다 보니 더 그렇게 되고 말았지요.

   
▲ ⓒ2004 김은주

산수유 마을까지는 아예 신발을 벗고 걸었습니다. 알맞게 데워진 아스팔트를 맨발로 걷다보니, 발바닥에 와서 박히는 작은 돌멩이들조차 너무 이뻐서 걸음이 더 더뎌지고 있었습니다. 살아가는 데 바빠서, 혹시라도 이 아름다운 시간들을 잊고 지낸다 하더라도, 내 발은 반드시 기억해 줄 것 같습니다.

   
▲ ⓒ2004 김은주

노랗게 피어난 산수유 꽃구름 속에서 소요하다가 일상으로 다시 돌아오는 일은 참으로 힘겨웠습니다. 사진에 다 담지 못한 추억은 제 두 발에 새겨 두었습니다. 결국 아름다움이 우리를 구원할 거라던 누군가의 말처럼, 봄꽃들의 향연 덕분에 올 봄, 저는 또 이렇게 구원받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마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18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김치명인 1호 김순자 대표 썩은 배추
심곡1새마을지도자협의회 '척사대회'
[김승민 목사 칼럼-⑤]"자신 없는
부천희망재단 김범용 이사 '도시 비우
[생생포토]부천김포노총 박종현 의장
부천 대곡~소사선 사업기간 연장…올해
경기도사회서비스원, ㈜코린토로부터 1
경기도교육청, 9,591명의 인사 단
제28대 경기도의회 사무처장에 김종석
경기도 "산업현장을 관광상품으로"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