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11.29 화 12:05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문화/예술
       
눈이 내려 앉으니 빼어나구나
100년만에 내린 폭설이 만든 창덕궁 설경
2004년 03월 10일 (수) 00:00:00 오마이뉴스 webmaster@ohmynews.com

   
▲ 낙선재에서 바라본 인정전 ⓒ2004 고병현

오마이뉴스: 고병현 기자

100년 만에 내린 3월 폭설로 전국이 한바탕 몸살을 앓았다. 경칩에 비나 눈이 오면 그 해 풍년이 든다고 했지만, 지나친 폭설로 않 오니만 못했다. 모든 일이 그러하듯 과유불급(過猶不及)인 듯하다.

헌데 시냇물도 젖소가 먹으면 우유가 되고 독사가 먹으면 독이 되듯, 고속도로에 내린 눈은 사고와 분노를 낳았지만 고궁에 다소곳이 내려앉은 눈은 한 폭의 그림을 만들어 놓았다. 지난 3일 때늦은 한파에 새하얀 솜이불을 덮은 창덕궁을 찾았다.

감춰 논 아름다움

   
▲ 돈화문을 들어서자 보였던 나뭇가지들의 그로테스크한 풍경 ⓒ2004 고병현

창덕궁의 정문은 추녀마루가 멋스럽게 올라간 돈화문이다. 서울에 남아 있는 목조 2층문으로서는 가장 오래된 것이라고 한다. 지금은 누구나 이 문을 통해 창덕궁을 출입하지만 조선시대엔 임금님만 드나들 수 있었다. 신하들은 물론 외국 사신조차도 돈화문의 왼쪽 귀퉁이를 돌아 작은 문으로 출입했다고 한다.

돈화문을 지나 경내로 들어오니 흐린 하늘로 뻗어 올라간 나뭇가지들이 그로테스크한 풍경을 연출하고 있었다. 회색빛 하늘에 검은 나뭇가지, 그리고 그 위로 소복이 쌓인 하얀 눈, 칼라 세상의 흑백풍경이었다.

금천교를 지나 진선문에 들어서면 왼편으로 창덕궁 외전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인정전이 나온다. 인정전에 들어가기 앞서 인정문 현판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현판 글씨는 한석봉에 필적하는 조선 중기의 명필 북악 이해룡의 글씨라고 전해진다.

   
▲ 인정전 앞 품계석 ⓒ2004 고병현

 창덕궁의 인정전은 경복궁의 근정전이나 창경궁의 명정전과 비교해 본다면 그 규모부터 매우 작았다. 하지만 작은 마당에 가지런히 놓여있는 품계석은 오히려 정겨워 보였고, 하얀 눈까지 소복이 쌓여 소담스러웠다.

   
▲ 희정당 ⓒ2004 고병현

 인정전 왼편으로 선정전을 지나 왕의 침전이나 편전으로 쓰인 희정당이 자리하고 있었다. 희정당을 중심으로 동으로는 내의원이, 북으로는 대조전이, 그리고 대조전 왼편에는 수라간이 있었다. 건물 배치가 오밀조밀해 건물들이 만들어내는 조형미가 아름다웠고, 단청의 불은 빛이 하얀 눈과 좋은 대비를 이루고 있었다.

그리고 창덕궁의 수라간은 내부시설이 없어 실제 모습을 가늠하기 어려웠으나 그 외벽은 유리창문으로 이루어져 있었고, 요즘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대장금'의 수라간보다 다소 현대적이었다.

   
▲ 어차고에서 바라본 희정당 ⓒ2004 고병현

 창경궁이나 경복궁과 달리 안내원의 인솔을 따라야 했기에 빠르게 진행되는 안내를 받아야 했다. 관람 내내 기분이 나빴지만 그것 때문에 그나마 보존과 정리가 잘된다고 하니 어쩔 수 없었다. 건물들을 휙 둘러보고, 창덕궁의 백미라고 할 수 있는 후원으로 향했다.

하얀 아름다움

경사가 급하지 않은 언덕길을 내려오니 부용지를 중심으로 주합루와 부용정이 한 폭의 동양화처럼 펼쳐졌다. 미동없는 부용지의 고요함을 바라보고 있으니 알 수 없는 안정감이 찾아들었다. 옛 임금도 이곳을 찾아 정사에 지친 심신을 위로 받지 않았을까 싶다.

   
▲ 부용정과 주합루 ⓒ2004 고병현

 부용지 뒤편으로 돌아 들어가면 애련지와 연경당이 나온다. 이 곳을 들어가는 입구는 조금 특이하다. ㄷ을 옆으로 세운 듯한 돌문이 바로 그것이다. 지금은 돌테만 두른 듯하지만 예전에는 문도 있었다고 한다. 이 문을 불로문(不老門)이라고 부르는데, 말 그대로 이곳을 지나면 늙지 않는다고 한다. 불로문과 애련지를 지나면 연경당이 보인다. 이곳의 건물에는 다른 곳과 달리 화려한 단청을 입히지 않아 고풍스럽고 소박해 보였다.

   
▲ 연경당 ⓒ2004 고병현

 애련지 뒤편으로 반도지와 옥류천이 있었지만 눈 때문인지 관람할 수 없었고, 마지막으로 낙선재를 찾았다. 원래는 이곳은 창경궁에 속해 있었으나 지금은 창덕궁에 속해있다. 낙선재는 국상을 당한 왕후나 후궁들을 위해 지어진 전각이었다고 한다. 대한황실의 후손인 덕혜옹주와 이방자 여사가 1989년까지 이곳에서 살았다.

   
▲ 낙선재 ⓒ2004 고병현

 함께 관람한 한 사진가는 "창덕궁은 사시사철이 아름답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나 또한 그의 말에 동감하지 않을 수 없었다. 사실 이 곳을 처음 찾았지만 창경궁이나 경복궁 때와는 달리, 무언가 '특별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 낙선재 모습 ⓒ2004 고병현

여러분도 한 번 방문해서 그 특별한 느낌을 느껴보시기를 바랍니다. 내국인의 관람시간은 매시간 45분에 출입이 가능합니다. 방문하시기 전에 체크하시기 바랍니다.

오마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25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익신고 했더니
[생생포토] 2022 부천시 성탄트리
[생생포토] 다문화 인생 사진전 "우
경기도,"월드컵 응원, 안전대책은 도
부천시의회, 부천시 구 복원 및 일반
부천시, 제1회 고리울 마을영화제 및
부천 상도초 6학년 세계문화박람회 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제4회
부천시 항일독립운동 선열 추모하는 최
제3대 부천도시공사 원명희 사장 취임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