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8.16 화 11:27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히든 | 들꽃이야기
       
민중의 꽃 개망초-1
많은 詩人들이 개망초꽃을 노래합니다,
2003년 12월 17일 (수) 00:00:00 양주승 기자 dong0114@netian.com

   
▲ 개망초 꽃위에 앉은 호랑나비 ⓒ2003 양주승
저는 개망초꽃을 자주 만나면서도 그 이름을 몰랐습니다, 개망초와 함께 피어있는 메꽃이 예뻐서 카메라에 담았지만 메꽃 옆에 함께 피어있는 개망초의 이름은 알려고 생각도 하지 않았습니다. 너무나 흔하게 볼 수 있는 꽃이었기 때문입니다,

나에게 수많은 야생화의 이름을 가르쳐주는 '들꽃'이란 필명을 가진 친구가 있습니다, 저는 자주 들에서 개망초를 보았으면서도 그 이름을 몰라 친구에게 망신을 당했습니다.  
 

   
▲ 개망초 ⓒ2003 양주승
다음날 저는 다시 카메라를 들고 개망초를 찾아 나섰습니다,
매일 만나면서도 이름조차 몰랐던 개망초에게 미안했기 때문에 사과의 뜻으로 오늘은 예쁜 그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주고 싶었습니다,


안도현 시인님은 개망초는 '눈치코치 없이 아무데서나 피는 게 아니라 사람의 눈길이 닿아야 핀다 '라고 했습니다.

봄이되면 산과 들에 어디에서든지 흔히 볼수있는 개망초...
눈길이 닿아야 피어나는 개망초이지만 그 자태가 화려하지 못해서 눈길을 끌지도...
사랑을 받지도 못하였기에...사랑을 갈구하며 사랑 받고자 눈길 닿는곳에 피어났을 것입니다,
 

   
▲ 개망초 ⓒ2003 양주승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의미가 되고싶다'라고 끝맺는 김춘수님의 詩가 있습니다,
'꽃'이라는 상징적인 인식을 통하여 상대의 존재의미를 추구하려는 존재적 고뇌를 담고있는 詩입니다,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는 그에게 이름을 붙여주었을 때 , 그가 나에게 진정한 꽃이 된것입니다.저는 개망초를 강인한 생명력으로 다시 피어나는 민들레와 더불어 "민초의 꽃"이라 불러도 좋을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 개망초와 함게 핀 메꽃 ⓒ2003 양주승
                              개망초꽃- 안 도 현-

                              눈치코치 없이 아무데서나 피는 게 아니라 
                              개망초꽃은 사람의 눈길이 닿아야 핀다 
                              이곳 저곳 널린 밥풀 같은 꽃이라고 하지만 
                              개망초꽃을 개망초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이 땅에 사는 동안 개망초꽃은 핀다

                              더러는 바람에 누우리라 
                              햇빛 받아 줄기가 시들기도 하리라 
                              그 모습을 늦여름 한 때 
                              눈물 지으며 바라보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면 
                              이 세상 한 쪽이 얼마나 쓸쓸하겠는가

   
▲ 개망초 ⓒ2003 양주승
                              개망초꽃 - 정 호 승-

                              죽은 아기를 업고
                              전철을 타고 들에 나가 불을 놓았다.
                              한 마리 들짐승이 되어 갈 곳 없이
                              논둑마다 쏘다니며 마른 풀을 뜯어 모아
                              죽은 아기 위에 불을 놓았다.

                              겨울새들은 어디로 날아가는 것일까
                              붉은 산에 해는 걸려 넘어가지 않고
                              멀리서 동네 아이들이 
                              미친년이라고 떠들어대었다.
                              사람들은 왜 무우시래기국 같은 
                              아버지에게 총을 쏘았을까

                              혁명이란 강이나 풀,
                              봄눈 내리는 들판 같은 것이었을까
                              죽은 아기 위에 타오르는마른 풀을 바라보며
                              내 가랭이처럼 벗고 드러누운 들길을 걸었다
                              전철이 지나간 자리에 피다 만 개망초꽃 

   
▲ 개망초 ⓒ2003 양주승
                              개망초- 최 동 현 -

                              슬픔을 잊고 우리가 살아 민둥산을 넘으며
                              가만히 깨어나는 풀빛을 보네.
                              근방에 소리 없고 상한 몸들 주저앉아
                              굽은 등 긁어 주며 저물지 못하여 수북한
                              이 그리움.

                              고단한 끼니를 두고 적신 꿈들을 또 적시며
                              남에, 북에, 큰 산 허리에 빈 손 들고 피어나는
                              쌀밥 같은 꽃들아.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325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개망초와 호랑나비 ⓒ2003 양주승
제11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의장단 및
양재수 이사장 "사람과 세상을 잇는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업무보고로
염종현 의장, 광주 남한산성 산사태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첫 상임
부천도시공사, 부천시 일․
황진희 위원장 "감염병 대비 자동화된
"세상을 깨운 故김학순 할머니의 용기
손 떨림·보행장애 일으키는 ‘파킨슨병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