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5.27 월 12:30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정치/행정
       
정동영 의장 불법자금 창당자금 유입 공식사과
2억원 공탁 - 당사 퇴거 지시
2004년 03월 05일 (금) 00:00:00 오마이뉴스 webmaster@ohmynews.com

정동영 의장 공식 사과... 2억원 공탁 - 당사 퇴거 지시

롯데그룹에서 받은 불법자금 2억원이 열린우리당 창당자금으로 사용된 사실이 지난 4일 확인된 가운데, 열린우리당은 정동영 체제 출범 이후 최대의 위기국면에 처해있다는 인식 하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고강도 수습책 마련에 나섰다.

특히 정동영 의장은 5일 오전 긴급 소집된 전원회의에서 "우리가 몰랐다고 하더라도 책임이 면제되는 것은 아니"라며 "국민 앞에 꿇고 사죄한다. 반성한다"며 즉각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 대국민 사과의 '타이밍'을 놓치면 부패정당으로 낙인찍힐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반영된 결과다.

아울러 정 의장은 "여러분 모두 짐 챙기고 이삿짐을 싸고 비상팀을 만들어 이사갈 곳을 물색하자"며 당사 퇴거를 공식 지시했다. 불법자금으로 확인된 2억원은 박양수 사무처장이 이날 오전중 법원에 공탁할 예정이다.

당직자 대다수가 참석한 이날 전원회의에서는 당사 축소에서부터 진성당원 육성 등 위기 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다양한 수습책들이 쏟아졌다. 특히 "깨끗한 정치를 실천하겠다는 의지로 이달 급여를 모아 반납하자"는 한 당직자의 제안 발언에는 비장함마저 서려있었다.

유승희 총괄조직실장은 "액수의 많고 적음을 떠나서 기업자금이 유입됐다는 것에 국민들이 실망할 것이므로 이것을 만회할 수 있는 진정성을 보여드려야 한다"며 "가시적으로 당사를 반납하고 새로운 작은 당사로 옮기는 결단을 보여주는 행동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강규 재정국 직원은 "깨끗한 정치를 실천하겠다는 의지로 이 달 급여를 모아 반납하는 것이 국민에 어필한다"며 "급여를 받는 당직자가 아니라 21세기 새로운 정치에 헌신하는 각오를 보여줘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기남 상임중앙위원도 "오늘 아침 보도된 차입금이 기업으로부터 받은 돈이라는 것이 중대한 문제로 떠올랐기 때문에 과감한 제2개혁의 길을 걸어야 한다"면서 "당사 이전도 선거를 앞두고 망설였지만 이 기회에 검소한 규모로 이전하는 작업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혁규 상임중앙위원은 당사 이전에는 동의하지만 시기는 선거 이후가 적절하다며 선거전 이전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진성당원 확보에 소극적이었던 중앙당의 태도가 이러한 위기상황을 자초됐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터져 나왔다.

최민식 국민참여운동본부 실장은 "창당시기 생략됐던 것이 진성당원 운동"이라고 지적하며 "조직관계 실무자들이 지역 주체들과 함께 100만 진성당원 운동을 재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경 상임중앙위원도 "진성당원운동 선거를 마친 후 하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를 계기로 개미군단을 모으고 지지자들을 확보하는 방안을 바로 시행해야 한다"고 최 실장의 제안에 공감을 표했다.

김혁규 상임중앙의원은 "입당하면 밥이라도 사주는데 2000원이라는 돈까지 내라고 하니 웃기는 얘기라고 하는 사람이 많더라"고 진성당원 모집의 현실적 어려움을 토로하면서 "진성당원은 진성당원 대로, 돈을 안 내지만 우리당을 지지하는 평당원은 평당원 대로 이원으로 확보해나가야 한다"고 중재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열린우리당은 이같은 당직자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2억원 국고환수 ▲당사 퇴거 ▲온라인 당비 모금에 즉각 나설 계획이다.

정 의장은 불법자금으로 확인된 2억원의 처리방식과 관련 "박양수 사무처장이 지금 법원으로 출발했다"며 "법원에 공탁하고 그 돈을 원 주인에게 돌려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과정에서 각 지구당에 지급된 비공식 지원금도 곧바로 국고에 환수조치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당 의장으로서 오늘부로 당사퇴거를 준비하겠다"면서 "호화당사라는 비판, 불법자금을 깔고 앉아서 선거를 치를 수 없다. 폐공장부지든 천막을 치든 최대한 시간을 압축해 퇴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터에 천막을 쳐도 좋고 공장부지에 임시건물을 마련해도 좋다, 오늘부터 당장 행동을 개시해 당사 퇴거를 시작하겠다"며 당사 이전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그간 내부 이견으로 지연돼 왔던 온라인 당비납부시스템의 구축시기도 오는 10일까지 "목숨을 걸고 마치라"고 지시하고 "100만 진성당원 모집운동 3월 10일부터 재개하겠다"고 말했다.

오마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45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50개국 시민 평화로 단결한 HWPL
IWPG, 제6회 평화사랑 그림그리기
"EM흙공으로 굴포천 살리는 깨끗한
부천문화재단 제8대 한병환 대표이사
부천시 물놀이장에 즐거움 쏟아진다
부천시, 자동차 무상 안전점검…엔진오
부천시 인생이모작지원센터, 5060
부천시, 심리극 집단상담 ‘마음치유극
한양대 김정하·건국대 황현일 팀,부천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