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12.8 목 20:21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문화/예술
       
매미꽃과 벌깨덩굴
산과 들에서 자라는 들꽃 중 어느 하나 아름답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2004년 03월 03일 (수) 00:00:00 양주승 기자 dong0114@netian.com

   
▲ 벌깨덩굴 ⓒ 부천타임즈 양주승

 

   
▲ 매미꽃 ⓒ부천타임즈 양주승

요즘 디지털 카메라가 많이 보급되어 꽃사진을 찍는 메니아들이 많아졌습니다. 카메라를 구입할 때 값이 비싼 고급 모델만을 선호하는 사람이 있는데 가격이 비싸고 고급기종일 수록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있어 초보자는 이를 다 소화해 내기가 힘든점이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카메라의 종류가 사진의 품질을 결정하기도 하겠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사진을 찍을 때 피사체를 어떤 각도에서 찍느냐가 더욱 중요합니다.피사체를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지는데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해야만 피사체의 특성을 잘 살릴 수 있습니다.

들꽃의 아름다움을 카메라에 담아 감상하려면 가까이 근접해 찍는 접사촬영을 해야만 우리눈에 보이지 않는 조그만 솜털까지도 잡아낼 수 있습니다.
오늘은 접사로 촬영한 사진빨(?) 좋은  두종류의 아름다운 들꽃, 벌깨덩굴과 매미꽃을 소개합니다. 

   
▲ 벌깨덩굴 ⓒ부천타임즈 양주승

▒ 벌깨덩굴
 벌깨덩굴은 짐승이 입을 벌려 혀를 내밀고 있는 형상과 흡사한데 무심코 사진을 찍으면 그 아름다움을 놓쳐버리기 쉽습니다. 벌깨덩굴은‘지마화’라고도 불리우는데 꿀풀과의 여러해살이 식물로 강원,경기의 산간지방 그늘진 곳에서 많이 자랍니다.

벌깨덩굴은 20∼40㎝ 정도 뻗고 긴 털이 드문드문 나있으며 마디에서 뿌리가 내려 다음해에 꽃줄기로 변하며 4∼5쌍의 잎이 돋아납니다.꽃은 5월에 자주빛으로 핍니다. 간혹 붉은빛을 내는 꽃이 있는데 이를 ‘붉은 벌깨덩굴’이라 부릅니다. 꽃잎의 가운데 갈래조각은 특히 크고 옆갈래 조각과 함께 짙은 자주색 점이 있으며 긴 흰색 털이 나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 매미꽃 ⓒ양주승

▒ 매미꽃
여름매미꽃,하청화,노랑매미꽃 이라고도 부르는데 굵고 짧은 뿌리줄기에서 잎이 뭉쳐나는 아름다운 노란꽃 입니다. 지난 꽃찾아 나선길 에서 소개했던 아기똥풀과 색깔이 거의 닮았으며 줄기를 자르면 피 같은 즙이 나옵니다. 6월과 7월에 꽃이 피는데 지리산과 한라산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양주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63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부천 출신 김기표 변호사가 김용 변호
"한달 20만원, 이 돈 없으면 진짜
곽내경 의원 "부천시는 원미구청 어디
한병환 회장, 부천지속협 회장직 사퇴
부천시 부천필 세계 최초 초연 기회
곽내경 의원 "부천시와 독점계약 3종
소설가 박희주 "목일신 문화재단 양재
부천아트센터 파이프오르간 도입 해외출
제4회 목일신아동문학상 시상식 열려
이민숙 장편동화 '소녀, 조선을 달리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