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9.22 금 20:20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정치/행정
       
최돈웅 "대선때 기업 20여곳에 전화"
"삼성에 현금 50억 부탁…昌 지시 받은적 없다"
2003년 12월 16일 (화) 00:00:00 부천타임즈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불법 대선자금을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안대희ㆍ安大熙 검사장)는 16일 한나라당 최돈웅(崔燉雄) 의원을 4차 소환해 이회창(李會昌) 전 한나라당 총재로부터 불법자금 모금을 지시받았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최 의원은 그러나 “이 전 총재의 지시를 받거나 불법 모금 사실을 보고한 적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의원은 이날 검찰에 출두하면서 기자들에게 “대선 때 기업 20여 곳에 전화를 한 사실은 있지만 명단이 없어 기억나지 않는다”며 “불법자금을 보고한다면 선대본부장에게 선대본부장에게 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에 따라 당시 선대본부장을 지낸 김영일(金榮馹) 의원을 곧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 최 의원은 “지난해 대선 당시 삼성에 현금 50억원을 부탁했고, 돈 수령은 이재현(李載賢ㆍ구속) 전 재정국장이 관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이 전 총재측이 전날 검찰 조사에서 “최 의원 등을 통해 불법자금 모금의 필요성을 보고 받고 이를 지시했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는 주장에 대해 “수사에 진전이 될 새로운 진술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문효남(文孝男) 수사기획관은 “몇 가지 진술이 나왔지만 검증된 단계가 아니다”면서 “전반적으로 우리가 원하는 의미있는 진술이 없었다”고 밝혔다.

검찰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필요할 경우 검찰 조사도 받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검토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부천타임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316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김광민 변호사 법률사무소 '사람사이'
최강욱 의원 의원직 상실에 비례 승계
이원규 시인 「물고기들의 행진」 출간
'9·18 평화 만국회의 9주년 기념
'부천핸썹' 카카오톡 통해 16종
[황인오 기고문-②]경기도 분도가 아
이하진 작가 "도박중독자의 가족으로
부천시정연구원 설립 조례 부결되자 조
이재명 체포안 가결 관련 부천 민주당
Bicof 개막식에 참석하는 니콜라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