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11.29 화 12:05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문화/예술
       
유채꽃보다 화사한 시(詩)의 봄바람
이성복 시인 초청 목요시학회 문학포럼 대구에서 열려
2004년 02월 16일 (월) 00:00:00 오마이뉴스 webmaster@ohmynews.com

   
▲ 이성복 시인
ⓒ 웅진출판사
제주도에는 벌써 유채꽃이 화사하다. 그러나 가장 먼저 봄을 알리는 유채꽃보다 더 화사한 시(詩)의 봄바람이 대구(大邱)에서 불고 있어 문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가슴을 설레이게 하고 있다.

지난해 <아, 입이 없는 것들(문학과 지성사)>에 이어<달의 이마에는 물결무늬 자국(열림원)>을 잇따라 출판해 문단에 또 한번 화제를 불러 일키고 있는 이성복(52) 시인이 오랜만에 독자들과 직접 만나 자신의 시세게와 시창작에 대해 토론을 나누는 '제1회 목요시학회 문학포럼'이 열리기 때문.

이번 행사는 장옥관·엄원태·송재학 시인이 인터넷 다음에서 운영하는 시창작회 ‘목요시학회(cafe.daum.net/Thurspoem)’가 주관하는 첫 번째 문학포럼으로 오는 19일(목요일) 오후 7시 30분 대구 MBC 맞은 편 삼성화재 빌딩 지하 1층 스타지오 카페에 자리를 마련했다.

   
▲ 시집 표지
ⓒ 열림원
이날 행사는 1부 순서로 시낭송회를 갖게 되며 장옥관 시인의 사회로 권미강·김상윤 등 목요시학회 회원들이 나와 이성복 시인의 시를 낭송한다. 이어서 2부 순서에는 이성복 시인이 문학강연을 하고 3부에서 송재학 시인의 사회로 이성복 시인의 시세계와 창작에 대한 자유토론을 벌인다. 참가 회비는 1만원. 카페 회원이 아닌 일반인도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한편, 행사를 주관하는 목요시학회는 지역문학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작년 10월 24일 장옥관·엄원태·송재학 등 중견시인 세 명이 힘을 뭉쳐 인터넷 다음에 카페 형태로 시창작회를 설립하고 운영해 왔으며 지난달 29일에는 회원 30여명이 오프라인 상에서 첫 공식 모임을 갖고 출범을 알렸다.

   
▲ 장옥관 시인
ⓒ 장옥관
현재 회원은 180여명으로 대구·경북 지역은 물론 부산 광주 서울에 서 활동하고 있는 시인, 화가, 음악가 등 예술인은 물론 교사, 회사원, 주부, 학생, 스쿠버 다이빙 강사 등 20대에서 60대까지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회원으로 가입해 활동하면서 한동안 침체되었던 '시의 도시' 대구에 참신한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회원 자격은 따로 없고 등단 여부에 관계없이 시창작을 보다 심화된 수준에서 공부하고자 하는 사람이면, 전국 어디서나 http://cafe.daum.net/Thurspoem 로 접속해 가입하면 회원등급에 따라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다.

목요시학회를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는 장옥관 시인은 “대구지역에는 요즘 젊은 시인도 없을 뿐만 아니라 얼마되지 않는 젊은 시인들과 원로들 간의 교류도 거의 없어 문학이 침체되어가고 있었다"면서 "목요시학회를 통해 교류의 장이 열리고 시의 도시라는 과거의 명성이 회복되기를 바란다”며 이번 행사의 취지를 밝혔다.

오마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51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익신고 했더니
[생생포토] 2022 부천시 성탄트리
[생생포토] 다문화 인생 사진전 "우
경기도,"월드컵 응원, 안전대책은 도
부천시의회, 부천시 구 복원 및 일반
부천시, 제1회 고리울 마을영화제 및
부천 상도초 6학년 세계문화박람회 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제4회
부천시 항일독립운동 선열 추모하는 최
제3대 부천도시공사 원명희 사장 취임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