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2.7 화 13:15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전두환 비자금 73억 확인
2004년 02월 11일 (수) 00:00:00 부천타임즈 webmaster@bucheontimes.com

전두환 전 대통령의 둘째아들 전재용(40)씨의 ‘괴자금’을 수사 중인 대검 중수부(부장 안대희)는 10일 전씨가 관리하던 170억원대의 돈 가운데 73억여원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 관리하던 비자금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나머지 돈도 출처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검찰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소환조사 가능성도 내비쳤다.
검찰은 이날 증여세 74억여원을 포탈한 혐의(특가법상 조세포탈)로 전재용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전씨는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했다.

검찰은 전씨가 외할아버지인 고 이규동씨에게 받았다고 주장한 167억원어치의 국민주택채권(시가 141억원)을 역추적하는 과정에서 이 가운데 73억5000만원이 1987년 당시 대통령 경호실 재무관을 지낸 김아무개씨가 관리하던 자금의 일부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재무관 김씨가 관리했던 이 계좌는 96년 전두환 비자금 사건 수사 때 이미 전 전 대통령과 비서관들도 실체를 인정한 바 있다”며 “당시엔 이 돈의 행방을 찾지 못해 회수하지 못하고, 전 전 대통령의 추징금 2205억원에만 포함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으로 확인된 이 돈을 전 전 대통령의 재산으로 보고 추징할 지에 대해 “당시엔 추징 대상이었지만, 현재도 가능한지 검토해 봐야 한다”며 “나머지 돈의 출처에 대해 추가 수사를 한 뒤 (추징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검찰은 당시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일부를 관리했던 경호실 재무관 김아무개씨를 곧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전 전 대통령 소환에 대해서도 “수사팀에서 진행상황에 따라 판단할 일”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검찰은 전재용씨로부터 압수한 재산 54여억원에 대해 증여세 포탈액을 추징하든,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으로 보고 추징을 하든 이 돈을 모두 추징하는 데는 문제가 없다는 태도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남은 돈의 출처가 어디였는지를 계속 추적해 돈이 처음 흘러나온 곳을 밝히는 것이 검찰의 최종 목표”라고 밝혀, 전씨의 ‘괴자금’으로 시작된 수사를 ‘전 전 대통령 비자금 수사’로 확대할 방침을 내비쳤다.

한편, 검찰 조사 결과 전씨는 2000년 12월 채권형태로 건네받은 170억원에 이르는 돈을 차명계좌나 명동 사채시장 등을 통해 세탁해 사용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전씨가 △어음·주식 매입에 53억원 △부동산 매입에 33억원 △벤처 투자 등에 21억원(미국 현지법인에 12억원) △채권 매입에 34억원을 사용했으며, 유명 탤런트 박아무개씨의 어머니 계좌를 이용해 수억원대의 기업어음 거래를 해 왔다고 밝혔다.

부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156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심곡1새마을지도자협의회 '척사대회'
[김승민 목사 칼럼-⑤]"자신 없는
경기도교육청, 9,591명의 인사 단
경기도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경기도사회서비스원, ㈜코린토로부터 1
'출발부천'으로 시민소통 나서는 조용
부천시, 2023 '사랑의 온도탑'1
[바로이사람]부천문화예술 기록의 산증
부천시 소새울역 3번 출구 캐노피 설
경기도교육청, 학교 방역 현황 인식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