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2.3 금 18:06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말기 암 환자 96%, 병세 알려주기 원해
국립암센터 연구소 조사, 가족 77%가 찬성
2004년 02월 03일 (화) 00:00:00 국정브리핑 webmaster@news.go.kr

국립암센터 연구소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암환자 및 가족들은 말기가 됐을 때 이 사실을 환자에게 알려주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 연구소는 '말기 통고에 대한 암환자의 태도에 대한 연구'에서 이같은 결과를 얻어 미국에서 발간하는 '임상종양학회지'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연구소 측은 "이같은 연구가 전세계적으로 거의 없었으며, 암 환자와 가족의 태도를 비교한 연구는 지금까지 발표된 적이 없었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국립암센터와 서울대 병원 등 8개 병원에서 암환자 380명과 가족 28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 '환자에게 말기라는 사실을 알려야 할 것인가'에 대해 환자 96.1%, 가족 76.9%가 찬성했다.
또 '누가 환자에게 알려야 하는가'에 대해서는 환자의 80.5%, 가족의 51.5%가 담당의사가 이러한 사실을 알려야 한다고 답했으며, 알려주는 시기는 '말기라는 진단이 확정 된 즉시'라고 답했다.(환자 72.5%, 가족 45.3%)

말기 사실 통보에 찬성하는 이유로 환자들은 주로 ▲인생을 정리하고 의료진과 협력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기 위해서 ▲불필요한 치료로 인한 자신들과 가족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연구소측은 『대부분의 암 환자들은 자신이 말기암 이라면 진실을 알기를 희망하며 환자와 가족의 태도에는 차이가 있다』는 이 연구의 결과에서 알 수 있듯,  진실을 알고자 하는 환자의 희망을 파악하고 이를 존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환자에게 말기라는 사실을 알릴 것인가』에 대한 태도의 차이는 동양과 서양의 문화적 차이 때문이 아니라 환자와 가족이라는 입장의 차이 때문일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국정브리핑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328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김치명인 1호 김순자 대표 썩은 배추
부천희망재단 김범용 이사 '도시 비우
[생생포토]부천김포노총 박종현 의장
부천 대곡~소사선 사업기간 연장…올해
경기도사회서비스원, ㈜코린토로부터 1
제28대 경기도의회 사무처장에 김종석
경기도 "산업현장을 관광상품으로"
경기도교육청, 9,591명의 인사 단
부천시, 2023 '사랑의 온도탑'1
경기아트센터 서춘기 사장 취임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