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6.3 토 07:30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지역
       
마산 쌍둥이 태아 사망 책임 공방
유족측 "병원 과실"...병원측 "이미 소생불능 상태"
2004년 01월 31일 (토) 00:00:00 오마이뉴스 webmaster@ohmynews.com

"병원 입원 전 산모와 쌍둥이 건강한 상태 진단됐으나 의사과실로 사망했다."(유족측)

"정자 하나가 둘로 나누어진 쌍생아 증후군으로 두 태아 모두 소생불가능 상태였다."(병원측)

마산 모 산부인과 병원에서 쌍둥이 태아가 수술 중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뒤, 유족들은 병원측의 과실로 태아가 사망했다고 주장하는 반면 병원측은 쌍생아 증후군으로 태아는 이미 소생 불가능한 상태였기에 책임이 없다고 서로 팽팽히 맞서고 있다.

유족 측 “100% 병원 실수로 첫 아이를 잃었다”

지난 23일 임신 37주인 산모 김영희(가명·33·마산시 상남동)씨는 아기 출산을 위해 마산 모 산부인과를 찾아 주치의로부터 산모와 쌍둥이 태아 모두 건강하다는 진단을 받고 다음날인 24일 제왕절개수술을 위해 미리 입원했다.

산모 김씨에 따르면 입원 후 담당 간호사가 주치의의 소견 없이 일방적으로 차트를 확인했다고 한다. 이때 간호사는 빈혈증세가 있다며 오후 4시경 두 차례의 수혈을 시행하고 저녁 8시 30분, 태동검사를 실시했다고 한다.

유족측은 이때 태동검사는 담당주치의가 아닌 공중보건의가 담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태동검사를 담당했던 황모 공중보건의는 “태동검사상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진단했으나 산모는 밤 10시경부터 복통을 호소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어 공중보건의는 10시 30분경 2차 태동검사 실시한 후 “쌍둥이 중 1명의 심장박동이 멎었다”며 응급수술의 필요성을 보호자 공모(33)씨에게 알렸다는 것. 이에 공씨는 늑장을 부리고 있는 공중보건의에게 “뭐하고 있느냐? 빠른 조치를 취해야 하지 않느냐?”고 따져 물었다고 한다.

위급 상황을 간파한 담당의는 초음파 검사를 실시, “1명은 아무런 이상이 없다”며 제왕절개수술 필요성을 강조했으나 초음파검사 진단 1시간이 지나도 수술이 지연되자 공씨가 빠른 수술을 요청했다고 한다. 그러나 “마취과장이 자리에 없다”, “담당의사가 와야 한다”는 등의 핑계를 대며 시간을 지연시켰다는 것.

당시 주치의 최모 의사는 병원측의 전갈로 포항에서 출발, 0시 40분경 도착해 수술을 서둘렀으나 수술 이전에 사망한 1명과 나머지 태아도 몸에 피가 없어 인큐베이터로 이동 도중 숨지고 말았다.

이에 대해 보호자 공씨는 병원측의 과실여부, 수술지연 사유, 공중보건의의 의료행위 등 부적절한 조치에 분노를 느낀다며 “병원측에서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이 없으면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병원측, "쌍생아 증후군으로 두 태아 모두 소생불가능 상태였다'

이에 대해 마산 모 병원측은 정자 하나가 둘로 나누어진 쌍생아 증후군으로 인해 어차피 두 태아는 소생불능 상태였다는 설명이다.

공중보건의란?  

공중보건의는‘농어촌 등 보건의료를 위한 특별조치법(농특법)’에 의거 의료인력이 부족한 지역에 군복무 대신 진료활동을 하는 제도로서 병역법 제34조1항에 의거 공중보건의로 확정된 인원을 보건복지부장관에게 통보하면 충원 받을 수 있는 제도로 보건복지부에서 관리하고 있다(국방부에서 병역훈련만 실시).

단 급여는 보건복지부에서 지급하고(민간의료기관에 배치된 공보의는 당해 의료기관에서 지급)기타 수당, 여비 등은 공보의가 근무하는 국가, 지방자치단체, 기관 등에서 지급한다. 대신 공중보건의사가 복무기간 중 근무지를 이탈했을 경우 제8조제1항의 규정에 의거 일수의 5배의 기간을 연장하여 근무하게 된다.

병원 관계자는 “쌍생아는 탯줄 하나가 모체에 연결되어 힘이 센 태아가 힘이 약한 태아의 양분을 다 빼앗아 영양분이 넘쳐(과식) 사망에 이르게 되고 반면 힘이 약한 태아는 양분을 빼앗겨(영양실조) 사망하게 되기 때문에 어차피 두 태아 모두 소생할 수 없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더구나 산모 김씨는 수술 전인 오후 10시경 빵과 우유를 섭취했기 때문에 음식물이 소화될 수 있는 2시간을 기다렸는데 보호자는 병원측의 늑장이라고 억지를 부린다”고 피력했다.

또 병원측은 보호자가 주장하는 공중보건의가 담당의사 대신 야간당직을 섰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들도 엄연한 의사자격증이 있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의료행위가 불법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오마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91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성추행 박성호 의원 투표 결과 찬성
경기도, 전국소년체전 13세 이하 여
부천상공회의소, 인도네시아 HPN 및
"청소근로자 휴게실 바닥면적 6㎡ 이
경기도, 택시 요금 7월부터 3천80
경기도에서 가장 살기 좋은 아파트는
[김승민 목사 ㉒] 우간
하루 119원씩 십시일반 경기소방의
경기도교육청, IB 프로그램 수업·평
서울‧인천‧경기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