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6 수 02:07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문화/예술
       
제12회 수주문학상 대상 송의철의 '노을격포'
우수상 김대호 '하늘에 별 총총',박윤근 '삐비꽃',이명예 '나는 헌옷이다'
2010년 09월 10일 (금) 19:12:44 양주승 webmaster@bucheontimes.com

부천타임즈: 양주승 대표기자

민족시인 수주 변영로 선생의 올곧은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한 '제 12회 수주문학상'공모결과 송의철(부안)씨의 '노을격포'가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우수상은  김대호(김천) '하늘에 별 총총',박윤근(익산) '삐비꽃',이명예(시흥) '나는 헌옷이다' 3편이 각각 차지했다.

대상 상금 500만원 및 상패, 우수상 상금 100만원 및 상패가 시상되는 이번 공모전에는 미국을 비롯한 국내외 469명이 응모 총 3,000여편의 작품이 접수, 예선에서 31명의 작품이 본선에 진출하였고 그 중 대상 1명, 우수상 3명이 선정되었다.

노을 격포/송 의 철


물거품 별처럼 이는
노을궁宮 격포 해변에서
웃는 눈물방울 보네.

저 한 송이 석양화夕陽花 앞에서
떠나온 여인은 소리 지르고
고래등 같은 섬 노을 분만하는
인어는 자장자장 하네.

그때, 모래 젖 물고 칭얼대는
거품들 떠밀어 탁아하고
바다의 풍성함에
연연하는 바람에 사로잡혀
파도의 두상들 금관 쓰고 너울춤 추는데
모여드는 해변엔 반짝이는
거품과 거품뿐이네.

날마다 잉태하고 날마다 분만하는
그 마음
몹시 슬퍼서 웃는 눈물 속으로
연한 연미복 입은 금성이
석양화 꽃마차에 노을공주를
태워 떠나네.

그리고
눈물방울 속에서 달이 뜨고 마네.
별들은 자장자장 반짝여라.

제12회 수주문학상 심사평/심사위원: 정현종 시인, 송찬호 시인

치열한 예선의 문턱을 넘어 모두 31명의 작품들이 우리앞으로 왔다. 이들의 작품들은 한결같이, '개성'이라 불러도 좋을, 분명한 시의 기초와 뼈대를 구축하고 있었다. 이들은 신인으로서의 모험과 열정으로 전통과 충돌하기도 하고 각자 자기만의 언어로 개성을 찾아가는 불안을 노정하기도 하였다.

또한, 기성과 유행에 주눅들지 않으면서도 만만치 않은 시선으로 사물을 끌어당기는 능력도 엿보여 평자들을 설레게 하였다. 오랜 작품 읽기와 논의 끝에, 박윤근의 「삐비꽃」外 4편, 이명예의 「난 헌옷이다」外 4편, 김대호의 「하늘에 별 총총」外 4편, 송의철의 「노을 격포」外 5편등, 4人의 작품들을 주목하였다.

박윤근씨의 「삐비꽃」외 4편은, 내면의 풍경을 반죽해내는 솜씨가 좋다. 특히, 식물도감속 「삐비꽃」을 현실로 불러내는 언어의 감각이 돋보인다. 삐비꽃을 통하여 그는 책갈피 같은 생활의 틈바구니에서 '뼈로 압화'해 가거나, 어쩔 수 없이 쓸쓸하게 '다른 식물의 일가'가 되어가는 삶의 공복을 여실히 보여준다. 이만한 시선으로 사물을 그렇게 깊고 오래 들여다보기가 쉽지 않다. 다만, 그의 다른 작품들은 자주, 자기만의 중얼거림으로 모호한 세계에 머물러 있는 듯 했다. 모호한 이미지는 그것이 시의 안이든 바깥이든 머물 곳이 없다.

이명예씨의 「난 헌옷이다」외 4편은, 건조하지만 단단한 어조로 일상을 풀어낸다. 그의 시들은 크게 꾸미거나 과장하는 법이 없다. 마른 바람이 불어대는 하모니카 소리 같다. 그렇다고, 그런 감정의 틈입이 보이지 않는다 하여, 그의 시들이 사물의 표피만을 건드리고 가는게 아니다. 「난 헌옷이다」와 같이, 그의 시가 직관으로 빛날 때면, 자주, 정직하게, 삶의 속살을 보여주기도 한다. 다만, 그의 다른 여러 시들은 단조로운 형식에 군말이 너무 흘러 넘친다. 때로 말을 내려놓을줄도 알아야 한다.

김대호씨의 「하늘에 별 총총」외 4편은, 새로운 서정이다. 분명, 그의 시의 형식은 새롭지는 않으나, 시의 화자들에게서는 시의 새벽을 걷는 설레임이 느껴진다. 투고된 작품들 대부분이 오랜 습작의 흔적이 역력하고 고루 안정된 기량과 시적 완성도도 갖추고 있다.

하늘의 반짝이는 별이, 삶의 각혈로 각혈할 때의, '그 압력이 너무 세서 먼 하늘에 가 박힌'(「하늘에 별 총총」) 것이라는 감각은 예사로운 것이 아니다. 별처럼 반짝인다. 한가지 덧붙이자면, 시의 먼 길을 가기 위해서는 이미 길들여진 매끄러운 말보다는 거칠고 성난 말로 몰아가야하지 않을까?

 송의철씨의 「노을 격포」외 5편의 시들은, 재미와 익살로 푹, 익었다. 「현고학생顯考學生」, 「노을 격포」,「알 孤 말 孤」등의 시에서 보이듯 말을 부리는 솜씨도 완숙에 가깝다. 신인답지않게 능청스럽기까지 하다. 하지만, 이런 그의 시들이 거져 얻어지지는 않았을 터, '우주를 소쩍소쩍 읽거나', '우주의 노래를 비의 붓으로 소쩍소쩍 받아 적기까지', 그리고 '별들이 자장자장 반짝'이게 하기까지, 수 많은 불면의 시들이 '노을 격포'를 밀물 썰물처럼 다녀가지 않았겠는가.

최종적으로 김대호씨의 작품과 송의철씨의 작품을 앞에 놓고 오래 망설이다, 결국, 송의철씨의 작품을 대상으로 결정하였다. 두분중 누구라도 대상의 자격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했지만, 시의 처마를 번쩍 들어올리는 유쾌함이 있는 송의철씨의 작품에 조금 더 애정을 주기로 하였다. 대상과 우수상에 선정된 네 분에게 축하의 말씀 드린다. 

                        

     관련기사
· 민족시인 수주 변영로 서거50주기 추도식 열려
양주승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555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부천시의회 행복위, "샌프란시스코에서
사법개혁법안 처리 위해 한자리에 모인
"아직 우리에게 알려지지 않은 '숨은
조국 전격 사퇴 "상처 받은 젊은이들
[이종섶의 詩장바구니-31] 은행나무
전광훈 목사가 광화문에서 걷은 헌금
[생생포토] 목일신아동문학상 발전을
목일신 스토리가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
부천시 심곡본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돌봄에 돌봄을 더하는 '부천종합재가센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