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10.3 월 11:39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NGO/오피니언
       
김동섭 "안양천은 어떻게 살아났는가?"
2010년 08월 30일 (월) 16:32:29 부천타임즈 webmaster@bucheontimes.com

김동섭(부천YMCA 부이사장)

   
▲ '4대강공사 중단 촉구 릴레이 단식 농성' 9일차
'4대강공사 중단 촉구 릴레이 단식 농성' 9일차

1. 안양천 살리기
 
서울 목동에 이사온지 만 10년이 되었다.2001년경부터 주말에 아이들과 자전거로 가까운 안양천을 거쳐 한강으로 가보곤 하였다. 안양천변은 오랫동안 인간에게 버림받았기에 인간의 손을 타지 않아 자연미를 갖추어 콘크리트로 단장된 한강보다는 훨씬 더 아름다웠고, 정이 더 갔다.

   
▲ 2002년에 찍은 안양천 풍광


 
위 사진들은 2002년에 찍은 것들이다. 그 때에는 풍광 사진만 찍고 재빨리 한강으로 가야 했다. 과거의 짙은 포도주 빛 하천은 아니었지만 안양천의 역한 냄새와 떠다니는 각종 오물 때문에 잠시 있기도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천 수질 등급은 BOD, COD, 수소이온농도, 부유물질, 용존산소량 등 여러가지를 따져서 결정하는데, 최하등급인 6등급 이하는  BOD 10 이상, COD 11이상이다.
  1998년도 안양천 중상류 수질이 BOD 41.6 / COD 29.2였으니 6등급 하천이라고 말할 수도 없는 그냥 '하수도'였다. 
             
'안양천 살리기' 사업은 2001년부터 시작되어 소하천수와 하수를 구분하는 분류벽(분류관로)을 만들어 하수를 하수처리장으로 보내어 처리하여 하천으로 배출하고,
지하철역에서 발생하는 용출수를 하천에 추가 배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2005년 경까지도 홍수 후의 안양천 하류에서는 홍수물에 희석된 하천으로 멋모르고 올라온 물고기들의 떼죽음을 자주 목격할 수 있었다.
    
안양천 살리기의 효과로 안양천 상류의 수질은 2005년경부터 극적으로 개선되기 시작하였다.안양천 상류의 2005년도 수질은 BOD3.2/ COD6.5로 3급수로 대폭 개선되니 7년전 수치와 비교하면 그야 말로 환골탈퇴의 경지였다.
 
이 때쯤부터 안양천 하류의 역한 냄새도 점차 사라지기 시작하고 2008. 1. 부천 역곡 하수처리장이 준공되면서 안양천 하류도 4등급의 하천이 되었다.
 
안양천 하류의 수질이 대폭 개선된 지난 10년 동안에 안양천 하류에서 어떤 수질개선 사업이 있었나? 지하철 문래역 용출수를 안양천으로 공급(전체 유량의 극히 일부임)하기 시작한 이외에는 없다.  거의 손을 대지 않아도 물이 맑아진 이유는 지천마다 하수처리장이 들어서서 상류의 수질이 개선되자, 하류는 저절로 맑아졌던 것이다.
 
바닥에 쌓여있던 오니도 표층은 맑은 물에 의하여 씻겨 깨끗한 모래가 드러났다.(하천 밑바닥의 오니층은 아직도 그대로 있을 것이다) 
  
현재에는 보도에 보다시피 한강에서 올라온 팔뚝만한 물고기들이 안양천 하류에 바글거리고, 그곳에 알도 낳아 치어도 꽤 많이 있다. 
 
아직은 부족하지만 지난 10년간 안양천의 변화만 하여도 너무나 고마운 일이다.  그래서, 2, 3년 전부터는 한강까지 가는 일은 거의 없고, 그냥 안양천변 잔디밭에서 아이들과 축구나 야구를 하면서 논다.     

   
▲ '4대강공사 중단 촉구 릴레이 단식 농성' 9일차

 
이 정부는 보를 쌓고, 바닥을 준설하는 사업에 "4대강 살리기"라고 이름을 붙였다. 강을 그렇게 살리고 싶은가? 그렇다면 '안양천 살리기' 현장에 가서 모범을 배워라. 보를 쌓고 바닥을 준설하여 안양천을 살렸던가? 안양천 하류 바닥은 긁어내지 않고 그대로 두었기에 상류가 맑아져서 표층의 오니가 씻겨가자 금새 하천으로서의 기능을 회복하고 있는 중이다.        
 
'4대강 사업'이 잘못된 것이면 후대에 바로 잡으면 되지 않느냐고 생각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나중에 보를 헐어도 강의 자정 및 생명 보호 기능이 회복되는 것은 아니다.  준설 전처럼 자갈, 모래, 토사가 퇴적되어야 비로소 그 기능이 회복될 터인데, 자연의 정화조가 다시 갖추는데 걸리는 시기가 얼마나 될 지는 짐작조차 하기 어렵다. 
 
2. 단식일기  
 
오는 날이 장날이라고, 하루 종일 비가 오락가락하고, 또, 농성 텐트 바로 앞에 부천시 청소년 연합축제 무대가 설치되어 오후 2시부터 밤 9시까지 진행되었다. 덕분에 심심하지는 않았지만 커다란 음향이 방문자와의 대화를 자주 중단시켰다.
 
오전 내내 새길교회 '나무' 목사님이 같이 계셔 주어서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었다. 오후에는 한국 가톨릭 정의구현사제단의 산 역사인 호인수 신부님(고강동 성당)과 서헌성님이 찾아주셨다. 그리고, 릴레이 단식에 같이 참여하는 이택규 목사님과 윤병국 시의원, 김기현 부천Y총장, 이강인 국제와이즈멘 인천지방 증경총재 등등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격려하여 주었다. 
  
여고생들 10여명이 찾아 왔는데, 청소년 기자단이라고 하여 다소 긴장했지만, 너무 호의적인지라 어느새 인터뷰가 훈계조로 진행되고 있었다. 
 
저녁 촛불 순례 이후에 1시간 동안 작은 음악회가 열렸다.   사진작가이자 부천YMCA 사진클럽 '선용'을 지도하시는 윤명렬 선생님이 기타와 하모니카로 주로 70년대의 향수어린 음악을 들려주어 30여명의 작은 청중이 같이 따라 불렀다.
 
부천Y 창립회원인 김명철 이사가 답가로 요들송 메들리 3곡을 하여 열띤 호응을 이끌어내기도 하였다.
  
'생명과 평화의 공동체' 부천YMCA는 농성도 재미있게 한다.  부천YMCA 회원, 실무자, 이사들은 금년 6월 말에 몽골 고비사막 여행을 하였는데, 동행한 윤명렬 선생님의 멋진 작품 하나를 소개한다. 부천시청에서 열린 사진전에서 사진을 팔아 모은 돈은 부천지역 몽골인을 위한 기금으로 쓴다고 한다. 

하루종일 비가 오락가락 하더니, 새벽 4시가 넘어 새차게 내리는 비에 놀라 깨었다. 텐트 아래에 물이 흥건히 흐르고 있었고, 텐트 틈새로 튀어드는 물 때문에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그렇지만 쏟아지는 호우에도 끄떡없는 텐트를 제공하여 주신 분에게 감사를 드린다.

   
▲ '4대강공사 중단 촉구 릴레이 단식 농성' 9일차

부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499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부천시주민자치회,부천시민체육대회 참가
좌충우돌 졸속진행 '제49주년 부천시
경기도지사 표창 신미자·김승민·송순복
부천시소리낭송회,'제15회 청마 유치
도시브랜드 상실한 부천의 '전국대학가
부천시, 광역동 페지 일반동 전환 민
부천상의,불우이웃돕기 골프대회 4천3
조용익 부천시장, 최성운 부천시의회
도의원 김동희,시의원 윤단비·김선화
부천에서, 8개 팀이 참여하는 베트남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