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4.4 토 12:06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NGO/오피니언
       
[권정희 생각]"부천에 화장장 짓지 않아도 된다"
2010년 02월 12일 (금) 04:54:30 부천타임즈 webmaster@bucheontimes.com

권정희(오정구 작동 까치울 전원마을 홍보이사)

지난 5일 보건복지가족부가 병원 부설 장례예식장을 제외한 전국 264곳의 전문 장례예식장에 화장로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장사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

   
▲ 권정희
이로써 부천 화장장이 필요 없게 됐다. 서울 인접 춘의동에 부천화장장을 짓는 것을 반대해왔던 한 시민으로서 부천에 화장장을 짓지 않아 다행이라는 생각과 함께 보람을 느낀다.

이번 정부의 화장에 관한 특별조치는 지자체에서 해결할 수 없는 화장문화를 정부가 직접 나서 해결하겠다는 조치다. 화장률은 늘어나는데 화장장은 부족한 실정에서 기존 있는 시설을 이용해 화장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최선책이라는 판단에서다.

정부의 이 같은 화장정책이 발표되는 지난 5일에도 부천시청에서는 부천에 화장장을 지어야 한다는 찬성론자들의 시위가 있었다. 부천화장장 추진위 수백여 명이 엄동설한 추위에 시청광장에 모여 부천화장장 추진을 외쳤고,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부천화장장 반투위에서는 새해 벽두부터 웬 화장장이냐며 선거를 앞둔 선거용 집회라며 성명으로 맞섰다.

부천시장과 찬성론자들에게 묻고 싶다. 앞으로도 부천에 화장장을 계속 짓겠다고 할 것인지···

지금껏 부천화장장 찬성자나 반대자나 둘러대는 논리는 있었다. 찬성자는 타 지역 화장장을 이용하려면 이용료도 비싸고 이용시간도 제약을 받는다는 이유였다. 반대론자들은 부천에 화장장이 들어서면 인근에 재산가치가 떨어진다는 이유에서였다.

양자의 논리는 팽팽했고 홍건표 시장은 지난 6년 동안 소모적인 투쟁만 해왔다. 이젠 명분이 없다. 부천에 엄청난 재산가치를 출혈하면서까지 화장장을 지을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전국에 264개의 화장장이 생겨난다면 화장료 인상이나 화장시간 제한 같은 지자체의 이기적 문제는 일거에 해소된다.

이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부천시와 찬성론자들이 부천에 화장장을 계속 짓겠다고 한다면 이런 말을 해주고 싶다.

부천은 면적이 53.4km2(약 1천600만평)에 87만 명이 살고 있다. 부천시민 1인당 18평에 살고 있는 '18평짜리 가난뱅이'다.

부천에 한 정치인이 시흥에 한 정치인에게 부천과 시흥이 합치면 어떻겠냐고 의지를 타진했다고 한다. 답변인즉 부천에 뭘 볼게 있다고 합치겠냐는 것이다. 100평짜리 땅에 사는 시흥시민이 18평짜리 땅에 사는 부천시민과 합치자니 말이 되느냐는 것이다.

부천시민은 가난뱅이다. 가난뱅이에게 우선 필요한 것이 무엇일까. '사회복지'일까, '경제정책'일까?, 배가 부른 다음에 복지를 논하는 것이 정답일 것이다. 경제를 먼저 생각하자는 것이다. 경제를 살리자는데 추진위가 있고 반투위가 있겠는가.


부천을 걱정해야 할 때다. 얼마 되지 않는 공장이지만 대다수가 부천을 떠났다. 과거 90%에 이르던 부천시의 자족도는 지난해 54%에 이어 올해는 49.9%로 떨어졌다.  중심상업지역에 비어있는 상가가 즐비하다. 인접 시흥·김포·고양시가 광역도시로 가려고 발돋움 치고 있지만 부천시는 10년 전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부천시의 부채가 5천억 원에 이르는 것은 시간문제다. 일터는 자꾸 사라지고, 취업은 생각조차 하기 힘든 세상이 되어가고 있다. 그동안 부천시민의 생활을 부유케 했던 요소들은 이제 다 소비되고 없다. 그 비싼 땅도 이젠 다 개발해 없고, 삼성·아남전자 같은 반도체도 다 떠났다. 수천·수억을 들여 관리해야 하는 텅 빈 건물들 만 즐비하다.

편협적인 주장만 가지고 화장장 논리로 접근하지 말자는 것이다. 부천시의 생계가 달린 일이다. 편리를 요구하는 복지논리보다 더 잘사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경제논리를 우선해야 할 때다.

물론 전국 사설 장례식장이 화장로를 겸한다 할지라도 부천에 화장장이 필요할 수 있다. 하지만 경제논리상 득(得)보다는 실(失)이 많다는 것이다. 

 

부천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301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부천노총, 부천시 공원관리과 '제2노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9일부터 신청 접
심상정 대표 "재난소득 전국민 100
황교안 대표, 시각장애인 안내견 쓰다
[이종섶의 詩장바구니-55]오랜만의
부천 고강동 70대 노인 찜질팩 터져
4.15총선 부천지역 여야후보 선거운
안철수 대표와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당
원혜영 의원 등 여야 중진 '일하는
눈물 흘리는 이언주 미래통합당 후보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