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5.23 목 20:03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단독주택, 비쌀수록 많이 올랐다
2010년 01월 28일 (목) 16:12:06 뉴스토마토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지난해 단독주택 가격은 비싼 곳일수록 더 많이 오르는 약육강식이 지배했다.
 

국토해양부가 28일 발표한 ‘표준주택가격’ 공시에 따르면, 2009년 1월1일부터 2010년 1월1일까지 1년 동안 9억원이 넘는 초고가 단독주택들 가격은 3.44% 올라, 전국 평균 1.74%를 두 배 정도 상회했다.
 
반면 2000만~5000만원 이하의 단독주택들 가격은 0.32% 상승하는데 그쳤다.
 
가격 상승률은 2000만원 이하가 0.82%, 5000만~1억원 이하가 0.72%, 1억~2억원 이하가 1.64%로 평균을 밑 돈 반면, 2억~4억원 2.49%, 4억~6억원이 2.8%, 6억~9억원이 3.22%로 평균보다 높았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금융위기 때 비싼 곳일수록 큰 폭으로 떨어졌었는데, 경기 회복 등의 영향으로 떨어진 만큼 다시 오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2008년 동안 단독주택 가격은 1.98%나 하락했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강세였다.
 
인천이 3.72%로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고, 서울이 3.4%, 경기가 1.61%로 뒤를 이었다.
 
제주와 전북이 각각 -0.13%, -0.42%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구별로는 인천 남구가 4.7%로 가장 높았다.
 
서울에서는 용산구가 4.52%로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가격별 단독주택 구성은 1억원 이하가 15만1653호로 75.9%를 차지했다.
 
1억~6억원은 4만6630호로 23.4%, 6억원 초과 단독주택은 1529호로 0.7%였다.
 
6억원 초과 단독주택도 서울에 1264호, 경기에 253호, 인천에 4호로 대부분 수도권에 몰려있었다.
 
가장 비싼 단독주택은 서울 용산구의 연와조 주택으로 37억3000만원이다.
 
반면 가장 싼 곳은 전남 영광군의 블록조 주택으로 연와조 주택의 5405분의 1 가격인 69만원이다.
 

이번에 공시되는 표준 단독주택가격은 29일부터 3월2일까지 국토해양부 홈페이지(www.mltm.go.kr)나 주택이 위치한 시·군·구 민원실에서 열람이 가능하다.

 
이 가격은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주택의 과세표준으로 활용되고, 공시가격에 이견의 있을 경우 열람기간 내에 해당 시·군·구 민원실이나 국토해양부 부동산평가과에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뉴스토마토 김현우 기자 Dreamofana@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토마토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242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생생포토] '내 도화지 속 심곡천'
이상무 화백의 <주근깨>와<비둘기합창
‘부천음식문화 창의학교’ 참가자 5월
부천시, 코로나19 재유행 조짐…변종
조용익 시장, SK시그넷 R&D센터
경기도, 방송인 현영 등 9팀 경기도
비판,올해의 ‘배우 특별전’ 주인공
부천시, 부천역 3층 대합실에 건강상
부천시,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으뜸상
부천시, 청년 위한 ‘자아성장 프로그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