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10.7 금 14:04
,
   
+ 로그인 독자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모아보기 보도자료
> 뉴스 > 사회/정보
       
파주시 교하읍 133만평 택지개발지구 지정
주택 4만7000호 건립, 2007년부터 13만명 입주
2003년 12월 13일 (토) 00:00:00 부천타임즈 기자 webmaster@bucheontimes.com

[국정브리핑] 건교부, 도로 7개 노선 41.3km 신설 
 건설교통부는 12일 파주신도시의 청사진을 '자족적 생태 도시' 로 설정하고 파주 교하읍 일원 133만 평을 택지개발예정지구로 추가 지정한다고 밝혔다. 이를 뒷받침할 제2자유로 등 7개 노선 총 41.3km의 도로 개설을 골자로 하는 교통대책도 함께 발표했다.

건교부는 심각한 주택난을 해소하고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지난 5월 9일 파주신도시 275만평을 본격 개발하겠다고 발표했으며 이미 2000년 12월 1단계로 142만 평을 택지개발예정지구로 지정한 바 있다.

이번 2단계 133만 평 지구지정으로 본격적인 신도시 개발에 착수해 내년 12월까지 이미 지정된 142만 평을 포함하는 '통합개발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그후 2005년 1단계를 시작으로 약 4년간 임대주택 1만7천 호를 포함한 총 4만7천 호의 주택을 분양할 계획이다. 파주신도시의 인구수용 규모는 약 13만 명으로 최초입주는 2007년부터 시작된다.

건교부는 신도시에 단독주택 1900 호와 독신자 주택 2500호 등 3만 호의 분양주택을 건설해 다양한 계층의 인구를 유입, 독립된 도시로서 안정된 인구구조를 형성하고 인구밀도 145명/ha인 쾌적한 주거환경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 광역교통개선대책

 

   
 파주 신도시는 공원·녹지율을 30% 이상 확보한 '생태형 도시'로 조성될 전망이다.
우선 파주를 둘러싼 장명산, 황룡산, 심학산 및 지구내 녹지를 연결하는 '그린 네트워크'가 형성되며, 용정저수지와 농수로를 활용해 만들 생태습지와 신설될 6만평 규모의 인공호수를 포함하는 '블루 네트워크'가 잇따라 조성된다.  
특히 중앙공원은 용정저수지와 연계해 도시속에서 농촌을 체험할 수 있도록 허브농원, 주말농장, 자연학습장 등을 테마로하는 '농업생태공원'으로 건설된다.

건교부는 파주신도시를 주거형 베드타운이 아닌 '자족형 도시'로 설정하고 주변 농촌지역과 산업단지의 배후도시 및 대북 교류의 관문도시로 육성할 방침이다.

신도시 주변에는 일산신도시, 교하택지개발지구가 있으며 산업단지로는 기존 파주오산지방산업단지 등 5곳 외에 LCD지방산업단지, 출판문화정보산업단지가 들어설 예정이어서 파주신도시가 자족기능을 갖춘 수도권 서북부 중심도시로서 성장할 여건이 마련됐다고 보고 있다.

또한 개성으로 이어지는 남북간 교통축 선상에 위치한다는 지리적 특성을 활용해 통일부 산하 남북회담삼무소, 통일연수원, 통일교육원 및 이북5도청과 같은 통일관련 공공청사 유치를 추진키로 했다. 이밖에도 남북한 교류 활성화에 대비해 통일문화센타, 통일문화행사광장, 북한영농 선진화를 위한 교육장 및 실습장 등을 설치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마련 중이다.

파주신도시는 서울 시 경계에서 15km, 일산신도시에서 2km 거리에 있으며 2008년 복선전철화될 경의선과 자유로, 56번 국지도, 310번 지방도 등 기간 교통망이 잘 갖추어져 서울 도심과 인근지역으로의 접근이 용이한 곳이다.

건교부는 접근성을 더욱 높이기 위해 제2자유로, 김포-관산간 도로 등 총 7개 노선 41.3km를 2008년까지 추가로 건설하고 운정역에 환승주차장을 설치해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한 신도시 개발과는 별도로 추진 중인 서울-문산간 고속도로, 수도권 외곽순환고속도로 등이 개통되면 입주시 교통여건은 훨씬 좋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지방자치단체인 파주시가 주택공사와 공동으로 개발사업에 참여함으로써 지역특성을 반영한 특색있는 도시를 조성할 것으로 보인다. 건교부는 파주신도시 개발로 인해 수도권 주택보급율은 0.8% 향상되고 약 16조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3만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수도권 서북부지역의 지역 개발 및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문의 : 신도시개발과 박만수(02-2110-8423~5 mansoop@moct.go.kr)  취재 : 최미랑 (withrang@news.go.kr
 

부천타임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부천타임즈(http://www.bucheon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추천수 : 312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좌충우돌 졸속진행 '제49주년 부천시
부천시 예산지원 버스킹...다양성 부
경기도지사 표창 신미자·김승민·송순복
신석순 통장이 부천시장에게 드리는 민
부천 베트남 축구대회,군포 BAN&T
복사골예술제 축제예산 10년이 넘도록
부천국제만화축제, 개막행사 간소화로
[생생포토]인기 연예인된 조용익 부천
부천시의회 최성운 의장, 시정발전 유
조용익 부천시장,'윤석열차···풍자는
부천시 원미구 부흥로 315번길 14 포비스타 1414호 | 대표전화 032-329-2114 | Fax 032-329-211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아00018 | 등록일:2005년 11월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0-19-41871
종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겸 편집인 : 양주승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주승
Copyright 2003 부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ucheontimes.com